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의대 교수가 유쾌한 칼럼머신이 되기까지

등록 :2015-09-03 21:32

잠깐독서
서민적 글쓰기
서민 지음/생각정원·1만4000원

의학 교수가 글을 너무 잘 쓴다. 웃기기까지. 논리가 반반해서 섹시한 글이 있고, 센스 있고 귀여워서 잘생겨 보이는 글이 있다.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의 글은 ‘앞뒤 조커’ 둘 다긴 한데, 역시 귀여움에 장사 없나 보다. 아니꼬운 정치 이슈도 그의 칼럼 소재로 아니 꼽을 수 없다. 그의 출세작 중 하나인 ‘윤창중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 같은 반어로 눙친 글은 유머러스하게 ‘돌려까는’ 희열을 준다. 이 힘은 다 ‘솔직함’에서 난다.

언론, 출판, 에스엔에스에서 ‘찾아 읽는’ 필자 중 하나인 서민의 글쓰기 노하우가 담긴 책. 서울대 의대 재학 시절 소심한 성격과 외모 콤플렉스를 타개하고자 글을 쓰기 시작했단다. 30살까진 의학 서적 외에 책을 별로 못 읽었다. 글로 한번 날려보고 싶은 열망만큼의 독서력은 이후 10년간 다졌다. 이 기간은 칼럼니스트로서 서민의 명성과 같은 성장 곡선을 그린다.

중독성 있는 ‘마약 칼럼’의 비법은 먼저, 솔직함이다. 이 정직은 자기를 유일한 존재로 만든다. 나 같은 사람은 나뿐이니까, 벌거벗고 달려드는 만큼 특별한 글이 될 수밖에. 솔직함의 다른 뜻은 ‘모르는 건 쓰지 않기’다. 다음은, 재료 모으기. 독서와 경험의 양이 글을 좌우한다. 요리에 뛰어난 재주가 없는데 맛을 내려면 ‘좋은’ 재료를 ‘아낌없이’ 쓰면 되는 것과 같은 이치.

석진희 기자 ninano@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BTS ‘LA 공연장’에 뜬 한국어 “다시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1.

BTS ‘LA 공연장’에 뜬 한국어 “다시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최수종, 고독사한 이미지에 “좋은 배우 넘어 좋은 사람이었다” 2.

최수종, 고독사한 이미지에 “좋은 배우 넘어 좋은 사람이었다”

영화에서도 실패한 ‘전두환 단죄’…광주 관객들 “쏴, 당겨” 3.

영화에서도 실패한 ‘전두환 단죄’…광주 관객들 “쏴, 당겨”

베토벤 스타일로 쇼팽답게 연주하라고요? 4.

베토벤 스타일로 쇼팽답게 연주하라고요?

문소리·김선영 ‘청룡’ 여우주연·조연상…“딸들, 혐오 넘어 당당하길” 5.

문소리·김선영 ‘청룡’ 여우주연·조연상…“딸들, 혐오 넘어 당당하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