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조지 오웰의 덜 유명하지만, 더 재밌는 글들

등록 :2014-06-29 20:22수정 :2015-10-24 00:57

<영국식 살인의 쇠퇴>
<영국식 살인의 쇠퇴>
6월 30일 교양 잠깐독서
영국식 살인의 쇠퇴
조지 오웰 지음, 박경서 옮김
은행나무·1만4000원

“글쓰기 빼고 내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정원 가꾸기, 특히 채소 가꾸기이다. 싫어하는 것들은 대도시, 소음, 자동차, 라디오, 통조림 식품 등이다. 이 이야기는 모두 사실이지만, 조지 오웰이라는 이름이 내 본명이 아니라는 점은 말해두어야 할 것 같다.”

작가가 ‘조지 오웰의 자전 노트’에 직접 쓴 자기소개다. 인간의 자유와 개성을 억압하는 모든 이데올로기에 반발했던 오웰. 그의 대표 논픽션들의 초안과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산문들이 한 권으로 나왔다. 마흔일곱살의 길지 않은 생을 살면서 그는 <동물농장> <1984> 등 소설 아홉권 외에도 수백편에 이르는 산문, 서평, 일기를 발표했다. 대표적 르포인 ‘위건 부두로 가는 길’, ‘카탈루냐 찬가’, 그리고 자전적 산문과 문학비평, 시사 칼럼, 경수필을 골고루 선별해 담았다.

“어떠한 책도 정치적 편견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주장한 작가지만, 독자가 ‘오웰 마니아’라면 그가 스물다섯살에 최초로 지면에 발표했던 수필에 더 구미가 당길 법도 하다. 고물상 탐방 노하우와 서평가로서의 고달픔을 진솔하고 유머러스하게 써 내려간 수필들은 그만의 ‘쿨한 매력’을 엿볼 수 있다.

김지숙 기자 suoop@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BTS·블랙핑크 잇는 다음 ‘월클’ 스타는? 1.

BTS·블랙핑크 잇는 다음 ‘월클’ 스타는?

전화기 너머에 사람이 있습니다 2.

전화기 너머에 사람이 있습니다

‘부동산공화국’ 대한민국의 민낯 3.

‘부동산공화국’ 대한민국의 민낯

‘마블 히어로’ 앞두고…가스파르 울리엘, 스키장 충돌 사고로 사망 4.

‘마블 히어로’ 앞두고…가스파르 울리엘, 스키장 충돌 사고로 사망

[악의 마음… 어땠어?] 절제된 김남길의 ‘프로파일러 탄생기’ 5.

[악의 마음… 어땠어?] 절제된 김남길의 ‘프로파일러 탄생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