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1월 14일 출판 새 책

등록 :2022-01-13 21:59수정 :2022-01-13 22:02

[의료인문학이란 무엇인가: 의학과 인문학의 경계 넘기]

2000년대 의약분업 관련 의사 파업 사태를 계기로 한국에서도 자리 잡기 시작했지만, 아직까진 모호한 영역에 속하는 ‘의료인문학’이 무엇인지 묻는다. 의학·의료에 대한 비판적 성찰, 인간중심적인 실천 등 두 가지 차원에서 접근한다.

황임경 지음 l 동아시아 l 2만5000원.



[한국 유학의 철학적 탐구]

중국 송대 성리학의 철학적 문제가 한국 유학에서 어떻게 전개되었는지, 퇴계부터 정약용까지 인식론과 도덕론 등 철학적인 물음을 토대로 그 흐름을 살펴본다. 정약용의 경우 존재에 입각한 실천적인 ‘덕 윤리학’을 세우려는 도덕철학을 추구했다고 본다.

김우형 지음 l 소명출판 l 3만8000원.



[카르미데스]

정암학당고전총서 가운데 ‘플라톤 전집’의 새 책으로, 포테이다이아 전투에서 돌아온 소크라테스가 청년 크리티아스, 미소년 카르미데스와 함께 ‘절제’를 주제로 대화를 나눈다. 절제와 같은 덕을 실현하고 발휘하기 위해 “자기 자신을 아는 것”이 과연 무엇인지 묻는다.

플라톤 지음, 유혁 옮김 l 아카넷 l 1만9000원.



[학살의 제국과 실패국가: 한일관계의 불편한 기원]

일제가 한반도에서 저지른 ‘학살’을 동학농민전쟁, 정미의병전쟁, 식민통치기의 ‘정신의 학살’ 등 세 가지로 제시하고, 이를 막아내지 못한 조선과 대한제국은 ‘실패국가’로 규정한다. 21세기 한국과 일본이 이웃공동체로서 무엇을 해야 할지 모색한다.

손기영 지음 l 고려대학교출판문화원 l 2만1000원.



[도시를 보호하라: 위생과 방역으로 세워진 근대 도시 이야기]

‘근현대 도시위생’이란 주제로 이뤄진 공동연구사업의 성과를 묶었다. 식민지 조선과 영국 등 근현대 동서양에서 관철된 도시위생의 이론 등 이를 지탱해온 시스템 등 그 위에서 만들어진 문화와 정치 등을 살핀다.

권오영 외 6명 지음 l 역사비평사 l 1만8500원.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의문의 이 글씨, 뒤집어 보니 이육사의 ‘유일한 서명’이었다 1.

[단독] 의문의 이 글씨, 뒤집어 보니 이육사의 ‘유일한 서명’이었다

한쪽 눈으로 완성한 ‘박수근 최대 작품’, 훼손 뒤 건강 되찾아 고국으로 2.

한쪽 눈으로 완성한 ‘박수근 최대 작품’, 훼손 뒤 건강 되찾아 고국으로

‘정조 입덕’ 불렀네…옷소매 붉은 끝동, 평생의 순정 3.

‘정조 입덕’ 불렀네…옷소매 붉은 끝동, 평생의 순정

‘지옥’, 로튼토마토 선정 ‘2021 최고 호러 시리즈’ 1위 4.

‘지옥’, 로튼토마토 선정 ‘2021 최고 호러 시리즈’ 1위

‘독일 음대경연’ 한국 피아니스트 석권…김정환씨 1위 5.

‘독일 음대경연’ 한국 피아니스트 석권…김정환씨 1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