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스크린이 건네는 담백하고 슴슴한 행복

등록 :2022-01-07 04:59수정 :2022-01-07 15:13

인생이라는 이름의 영화관

지미 글·그림, 문현선 옮김 l 대교북스주니어 l 2만원

우리는 종종 타인의 삶을 염탐한다. 비난받을 일은 아니다. 하지만 당당한 일도 못 된다. 염탐엔 질투가 따르게 마련. 영화 <질투는 나의 힘>(2003년, 박찬옥 감독)처럼 ‘힘’이 되기도 하지만, 거개는 관계의 파멸을 부른다. 하지만 인간의 호기심은 신도 못 말리기에 염탐꾼이 되고야 만다. 일말의 죄책감이 문제다. 방법이 있다. 극장이다.

1895년에 태어나 우리와 120년 넘게 함께한 영화엔 수천가지, 아니 그 이상의 인생이 담겼다. 컴컴한 극장에서 펼쳐지는 인생은 굳이 엿볼 필요가 없다. 기쁨, 분노, 환희, 슬픔, 희망, 절망 등 우주의 별만큼 많은 감정을 스크린에 투사한다. 거기에 파묻히면 극장 밖 삶을 지탱할 ‘힘’도 얻는다.

그림책 <인생이라는 이름의 영화관>의 ‘나’도 그와 같다. ‘내가 아주 어렸을 때 엄마가 떠났다’란 첫 문장엔 슬픔이 가득하지만, 그 슬픔을 달래기 위해 찾는 곳은 언제나 극장이다. ‘나’는 거기서 소년을 만난다. 수많은 영화는 둘을 단단하게 이어주지만, 코미디 영화를 작별인사 삼은 날은 더 큰 슬픔에 빠진다. 다시 극장을 찾는다. 책은 우리가 딛고 있는 현실을 극장에 빗대 ‘나’의 삶을 펼친다. 애수로 시작한 첫 장은 어른이 된 내가 결국 엄마를 극장에서 만나면서 마침표를 찍는다.

오늘날 각자의 영화관에서 고군분투하는 수많은 ‘나’들에게 보내는 격려가 가득한 책이다. 한번이 아니라 여러 번 다시 펼치게 만드는 작가의 수려한 그림과 소소하게 튀어나오는 24장의 영화 장면, 4명의 영화감독 얼굴은 묵상과 추억을 부른다. 1998년부터 그림책 작업을 한 대만 작가 지미 리아오는 <별이 빛나는 밤> <미소 짓는 물고기> 등 다수의 작품이 영화화될 정도도 극장과 인연이 깊다.

박미향 기자 mh@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3200년전 고대 이집트 최고 제왕 람세스 2세, 한국과 인연 맺었다 1.

3200년전 고대 이집트 최고 제왕 람세스 2세, 한국과 인연 맺었다

경매사 규탄하며 경매판 벌인 화랑업자들 2.

경매사 규탄하며 경매판 벌인 화랑업자들

[명절에, 추천해] ‘한겨레’ 대중문화 필자들이 분야별로 골랐어! 3.

[명절에, 추천해] ‘한겨레’ 대중문화 필자들이 분야별로 골랐어!

‘학교 좀비’ 핏빛 장르물 vs ‘열혈 청춘’ 분홍빛 멜로 4.

‘학교 좀비’ 핏빛 장르물 vs ‘열혈 청춘’ 분홍빛 멜로

나랏돈 쓴 ‘간송 컬렉션’ 후광업고 개인재산 국보 흥정? 5.

나랏돈 쓴 ‘간송 컬렉션’ 후광업고 개인재산 국보 흥정?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