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1월 7일 출판 새 책

등록 :2022-01-06 21:48수정 :2022-01-06 21:50

[눈물이 찔끔 나는 생물 도감]

홍학은 25미터 도움닫기를 해야만 날 수 있다. 그린란드상어는 어른이 되기까지 150년이 걸린다. 곰개미는 사무라이 개미에게 평생 혹사 당한다. 생물 78종의 ‘눈물겨운’ 이야기를 담았다.

초등. 고자키 유 글, 우치야마 다이스케 그림, 장현주 옮김 l 보랏빛소어린이 l 1만3000원.



[학교 토끼의 저주]

2019년 95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동화작가 주디스 커의 마지막 작품. ‘눈송이’는 말썽꾸러기 학교 토끼다. 눈송이가 토미네 집에 와 잠시 지내면서 안 좋은 일이 생기기 시작한다. 눈송이는 저주받은 토끼인 걸까.

초등 3~4년. 이계순 옮김 l 씨드북 l 1만3000원.



[크릴 전쟁]

크릴은 남극에서 살아가는 펭귄이나 수염고래 등의 주요한 먹잇감이다. 하지만 기후 온난화와 크릴 어업 탓에 크릴 수는 크게 줄어들고 있다. 꼬마 젠투펭귄 펭구는 마을의 청년 특공대 펭귄들과 하나가 되어 크릴을 지키기 위한 작전을 펼친다.

초등. 양지영 글, 심상정 그림 l 지성사 l 1만5000원.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134년 전 미국 간 조선 화가, 붓을 들어 ‘이것’부터 그렸네 1.

134년 전 미국 간 조선 화가, 붓을 들어 ‘이것’부터 그렸네

탕웨이+박해일=박찬욱 신작 ‘헤어질 결심’…칸 황금종려상은? 2.

탕웨이+박해일=박찬욱 신작 ‘헤어질 결심’…칸 황금종려상은?

다큐가 쫓은 ‘사이버 지옥’ 3년…제작 밀착취재기 3.

다큐가 쫓은 ‘사이버 지옥’ 3년…제작 밀착취재기

손흥민 생중계 지켜보던 BTS 제이홉도 “대박대박 🥳” 4.

손흥민 생중계 지켜보던 BTS 제이홉도 “대박대박 🥳”

“5·18 시위대 ‘내란죄’ 단죄한 자괴감 내내 안고 지냈다” 5.

“5·18 시위대 ‘내란죄’ 단죄한 자괴감 내내 안고 지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