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책거리] 지도

등록 :2021-12-03 04:59수정 :2021-12-03 10:02

우리는 종종 길을 잃습니다. 가야 할 곳이 있다면 그나마 길을 찾아 헤매겠죠. 가야 할 곳조차 모른다면, 지금 여기가 어딘지도 알 수 없다면, 막막하기 이를 데 없을 것입니다. 방향 없이 방황만 해야 할지 모릅니다.

코맥 매카시의 <로드>(문학동네, 2008)에서 아버지는 절망의 길을 헤쳐 나갑니다. 아무것도 남지 않은 황폐한 이 땅에서 살아남기 위해, 굶주린 다른 사람들에게 잡아먹히지 않기 위해, 아이를 살리기 위해, 길을 찾아갑니다. 아버지는 매일 아침 피를 토하며 자신이 죽어가고 있음을 알면서도, 어딘가에는 살 길이 있으리라는 막연한 믿음을 부여잡고 아들을 이끕니다. 그들은 결국 남쪽 바다에 다다르지만, 아버지는 죽음에 이르지만, 아들을 보호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살아남은 아들은 이제 스스로 아버지를 이어, 언젠가 아버지가 되어, 길을 찾아 나설 것입니다.

코맥 매카시의 &lt;로드&gt;가 원작인 영화 &lt;더 로드&gt;의 한 장면. 스토리제이 제공
코맥 매카시의 <로드>가 원작인 영화 <더 로드>의 한 장면. 스토리제이 제공

어떤 시인의 글에서 ‘지도’라는 단어를 새삼스럽게 읽었습니다. 땅의 모양을 그린 그림 말고 가르친다는 뜻의 지도 말입니다. 더 정확히는 가르치는 것뿐 아니라 이끄는 행위를 포함하여 지도라고 합니다. 영어 리드(lead)로는 뜻이 더 명확해집니다. 이끌려면 앞장서야 합니다. 앞장서서 이끌지 않고 가르칠 수 없습니다. 누구보다 선두에 서서 길을 열며 따라오라고 손짓하는 것, 그것이 지도이며 그렇게 하는 이를 지도자, 리더(leader)라고 합니다. 길이 보이지 않거나 갈 곳이 없을 때, 지도자는 더더욱 필요합니다. 스스로 지도자이길 바라는 이라면 앞장 서야 합니다. 뛰어난 지도자가 절실할 뿐 아니라 지도자를 알아보는 매서운 눈이 중요한 계절이 왔습니다.

김진철 책지성팀장 nowher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3200년전 고대 이집트 최고 제왕 람세스 2세, 한국과 인연 맺었다 1.

3200년전 고대 이집트 최고 제왕 람세스 2세, 한국과 인연 맺었다

BTS·블랙핑크 잇는 다음 월클 스타는? 2.

BTS·블랙핑크 잇는 다음 월클 스타는?

“저세상 수위” 넷플릭스 ‘19금 드라마’, 인기 비결은 ‘공감’ 3.

“저세상 수위” 넷플릭스 ‘19금 드라마’, 인기 비결은 ‘공감’

논란의 코리안심포니, 첫 외국인 지휘자 공연은 ‘합격점’ 4.

논란의 코리안심포니, 첫 외국인 지휘자 공연은 ‘합격점’

‘모든 불교는 삶에서’ 틱낫한 스님 입적 5.

‘모든 불교는 삶에서’ 틱낫한 스님 입적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