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책거리] 읽기

등록 :2021-10-29 04:59수정 :2021-10-29 09:30

잠시 키득거렸습니다. 노태우씨 빈소를 찾은 최태원 회장에게, 한 기자가 고인과의 인연을 물었다는 소식을 듣고서였습니다. 서글펐지만, 그들의 옹서지간을 온 국민이 알아야 하는 것은 아니지 않나, 하면서도 이 정도는 알았으면 좋았을 텐데, 기자들이 너무 바쁜가 보다, 미안해지기도 했습니다.

문제는 따로 있습니다.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이가 암검사 양성을 받고 절망에 빠졌다는, 웃을 수 없는 이야기 말이죠. 양성(陽性)-음성(陰性)과 양성(良性)-악성(惡性)을 구분하지 못해서 벌어진 일입니다. 한국인의 문맹률은 1% 이하이지만 문해력은 심각한 수준입니다. 정치·사회 견해의 극단적 엇갈림이 이 문제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심증을 갖고 있습니다.

독일과 일본에 눈이 갑니다. 2014년 60회 생일을 맞은 메르켈은 <대변혁> 저자인 위르겐 오스터함멜을 초청해 지인 1000명과 함께 역사 강의를 들었습니다. 메르켈은 엄청난 분량의 <대변혁>을 이미 읽고 저자를 초청했던 겁니다. ‘독서 대국’ 일본의 도쿄 지하철 찻간에는 문고판을 탐독하는 사람들이 그득했었는데, <독서와 일본인>을 보니 사라져 가는 풍경이라네요. 그래도 정보기술(IT) 강국 한국과 견주면 앓는 소리 아닐까요.

‘지식의 교차로’를 표방하는 서평지 &lt;교차&gt; 1호를 펴낸 출판사 읻다의 김현우(왼쪽) 대표와 남수빈 편집자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겨레신문사에서 &lt;교차&gt;를 소개하고 있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지식의 교차로’를 표방하는 서평지 <교차> 1호를 펴낸 출판사 읻다의 김현우(왼쪽) 대표와 남수빈 편집자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겨레신문사에서 <교차>를 소개하고 있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읻다가 펴낸 ‘서평 무크지’ <교차>를 매만지며 위안을 얻습니다. 사라져 가는 지식 공론장을 재건하겠다는 뜻에 힘을 보태고 싶습니다. 독서만이 문해력 충만한 사회를 만듭니다.

김진철 책지성팀장 nowher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슈룹’ 임화령을 마냥 반길 수만은 없는 까닭 1.

‘슈룹’ 임화령을 마냥 반길 수만은 없는 까닭

문소리, 이태원서 숨진 스태프 추모…“진상규명 되면 진짜 애도할게” 2.

문소리, 이태원서 숨진 스태프 추모…“진상규명 되면 진짜 애도할게”

여성 패널 입지 더 줄인 ‘알쓸인잡’의 익숙한 불평등 3.

여성 패널 입지 더 줄인 ‘알쓸인잡’의 익숙한 불평등

‘슈돌’ 박주호 아내 안나, 암투병 고백…“마음 강하게 먹겠다” 4.

‘슈돌’ 박주호 아내 안나, 암투병 고백…“마음 강하게 먹겠다”

100여년 전 파리 상공에 21세기의 풍선이 떠다닌다 5.

100여년 전 파리 상공에 21세기의 풍선이 떠다닌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