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시인의 마을] 사업장 - 윤은성

등록 :2021-10-01 04:59수정 :2021-10-01 09:39

장례식장 근처에는

운구차가 다닌다.

결산을 단번에 맞춘 적 없이

떠나게 되곤 한다.

머리를 자르면 사람들은

안부를 하나 더 던져주곤 했지.

나의 머리가 나에게

꼭 어울리지는 않는다.

단번에 지어지는 그대의 표정을

단번에 이해할 수 없을 때

이것은 그대의 정치일까

나의 맞춰지지 않는

결산일까.

-시집 <주소를 쥐고>(문학과지성사)에서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강제추행 혐의 ‘오징어 게임’ 오영수, 광고·연극 등 하차 1.

강제추행 혐의 ‘오징어 게임’ 오영수, 광고·연극 등 하차

구자철· 안정환·박지성…지상파 월드컵 중계 ‘3파전’ 2.

구자철· 안정환·박지성…지상파 월드컵 중계 ‘3파전’

사격 국가대표 ‘운동뚱’ 김민경 성적은? 3.

사격 국가대표 ‘운동뚱’ 김민경 성적은?

[책&amp;생각] 시대와 역사 앞에 민족적 사명을 다하고자 4.

[책&생각] 시대와 역사 앞에 민족적 사명을 다하고자

여성 패널 입지 더 줄인 ‘알쓸인잡’의 익숙한 불평등 5.

여성 패널 입지 더 줄인 ‘알쓸인잡’의 익숙한 불평등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