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시인의 마을] 사업장 - 윤은성

등록 :2021-10-01 04:59수정 :2021-10-01 09:39

장례식장 근처에는

운구차가 다닌다.

결산을 단번에 맞춘 적 없이

떠나게 되곤 한다.

머리를 자르면 사람들은

안부를 하나 더 던져주곤 했지.

나의 머리가 나에게

꼭 어울리지는 않는다.

단번에 지어지는 그대의 표정을

단번에 이해할 수 없을 때

이것은 그대의 정치일까

나의 맞춰지지 않는

결산일까.

-시집 <주소를 쥐고>(문학과지성사)에서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임윤찬 콩쿠르뒤 첫 국내무대, 첫곡은 너무나도 “고귀한” 바흐 1.

임윤찬 콩쿠르뒤 첫 국내무대, 첫곡은 너무나도 “고귀한” 바흐

‘비상선언’ 흥행 비상…극과 극 평가에 ‘수상한’ 악평 논란까지 2.

‘비상선언’ 흥행 비상…극과 극 평가에 ‘수상한’ 악평 논란까지

‘섹드립’ 자유로워진 ‘마녀사냥2’, 명성 되찾을까 3.

‘섹드립’ 자유로워진 ‘마녀사냥2’, 명성 되찾을까

‘이건희 컬렉션’ 이중섭 명작들 한자리에…‘닭과 병아리’ 등 두점 첫 공개 4.

‘이건희 컬렉션’ 이중섭 명작들 한자리에…‘닭과 병아리’ 등 두점 첫 공개

‘학폭 논란’ 김가람 “때린 적 없다”…르세라핌 탈퇴 뒤 첫 심경 5.

‘학폭 논란’ 김가람 “때린 적 없다”…르세라핌 탈퇴 뒤 첫 심경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