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시인의 마을] 사업장 - 윤은성

등록 :2021-10-01 04:59수정 :2021-10-01 09:39

장례식장 근처에는

운구차가 다닌다.

결산을 단번에 맞춘 적 없이

떠나게 되곤 한다.

머리를 자르면 사람들은

안부를 하나 더 던져주곤 했지.

나의 머리가 나에게

꼭 어울리지는 않는다.

단번에 지어지는 그대의 표정을

단번에 이해할 수 없을 때

이것은 그대의 정치일까

나의 맞춰지지 않는

결산일까.

-시집 <주소를 쥐고>(문학과지성사)에서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삶의 끝에서…이용마, 카메라를 켜다 1.

삶의 끝에서…이용마, 카메라를 켜다

요절 천재화가의 마지막 걸작, 로비스트 거쳐 이건희 품으로 2.

요절 천재화가의 마지막 걸작, 로비스트 거쳐 이건희 품으로

배우 박신혜, 최태준 결혼한다 3.

배우 박신혜, 최태준 결혼한다

영화에서도 실패한 ‘전두환 단죄’…광주 관객들 “쏴, 당겨” 4.

영화에서도 실패한 ‘전두환 단죄’…광주 관객들 “쏴, 당겨”

유목민 교류 역사를 찾아…문화재학계에 북방 바람 5.

유목민 교류 역사를 찾아…문화재학계에 북방 바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