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영남

“우리는 더 많은 평화의 소녀상이 필요하다”

등록 :2020-10-28 14:22수정 :2020-10-28 14:29

28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부산여성행동이 독일 베를린에 세워진 소녀상 철거를 압박한 일본 정부를 비판하는 수요시위를 열었다.
28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부산여성행동이 독일 베를린에 세워진 소녀상 철거를 압박한 일본 정부를 비판하는 수요시위를 열었다.

일본 정부가 독일 베를린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압박한 사실을 규탄하는 부산 58번째 수요시위가 열렸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부산여성행동은 28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수요시위를 열어 “일본은 독일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 시도를 중단하라”고 규탄했다.

부산여성행동은 “지난달 베를린 중앙역 공공부지에 건립된 소녀상에 일본 정부의 외무상과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을 열어 철거하라고 했다. 처음이 아니다. 일본 극우단체는 2013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에 세워진 소녀상을 없애려고 엘에이 연방지법에 철거 소송까지 냈지만 패소했다. 미국 디트로이트·샌프란시스코, 호주 시드니, 필리핀 마닐라 등지에서도 소녀상을 둘러싼 방해 활동이 있었다”고 말했다.

부산여성행동은 "이런 행태에서 알 수 있듯이 일본 정부는 자신의 2차 세계대전 당시 전쟁범죄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전쟁범죄를 지우기 위해 역사부정을 서슴없이 저지르고 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며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문제는 반인권적 전쟁범죄다. 가해국인 일본 정부는 법적 배상을 해야 한다. 일본군 위안부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 정부와 그에 부역하는 친일세력 청산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영은 부산 여성엄마 진보당 집행위원장은 “일본이 이제는 국외에 세워진 소녀상의 철거 시도를 노골화하고 있다. 소녀상은 평화와 인권의 상징이자 전쟁범죄 비극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전 세계 양심의 염원이다. 우리가 소녀상을 지키는 이유다”라고 말했다.

지난 7월 독일 베를린시 미테구는 도심 거리에 소녀상 설치를 허가했다. 지난달 28일 제막식 이후 일본 정부가 소녀상 철거 요청을 했고, 미테구는 지난 7일 소녀상 철거명령을 내렸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아시아·태평양 전역에서 여성들을 성노예로 강제로 데려갔다는 등의 비문 내용을 문제 삼았다. 소녀상 설치를 주도한 단체는 베를린 행정법원에 철거명령 효력 집행정지를 신청했고, 소녀상 철거는 일단 보류됐다.

글·사진 김영동 기자 ydkim@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500억대 사기’ 엄일석 사망에 허망한 피해자들 “내 돈은…” 1.

‘500억대 사기’ 엄일석 사망에 허망한 피해자들 “내 돈은…”

서울 지하철, 파업 하루 만에 협상 타결…출근길 정상 운행 2.

서울 지하철, 파업 하루 만에 협상 타결…출근길 정상 운행

양양 헬기사고 의문의 여성 2명은 승무원 지인…국과수 확인 3.

양양 헬기사고 의문의 여성 2명은 승무원 지인…국과수 확인

“현대제철 노동자 맞다” 7년만에 인정받은 923명 4.

“현대제철 노동자 맞다” 7년만에 인정받은 923명

화물연대 파업 7일째, 건설 현장 영향…노동자들 “업무개시명령 철회” 5.

화물연대 파업 7일째, 건설 현장 영향…노동자들 “업무개시명령 철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