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퍼진 거창교가 파손된 모습의 합성 사진의 일부. 거창군청 제공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퍼진 거창교가 파손된 모습의 합성 사진의 일부. 거창군청 제공

(☞한겨레 뉴스레터 H:730 구독하기. 검색창에 ’h:730’을 쳐보세요.)

경남 거창군에 있는 거창교가 폭우로 일부 무너진 것처럼 합성한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퍼지면서 한때 교량 통행이 통제되는 등 소동이 일었다.

전국 곳곳에 폭우가 내린 10일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거창교 일부가 파손된 것으로 보이는 사진이 잇따라 올라왔다. 사진 속 거창교는 다리 상판이 갈라져 기운 모습이었다.

광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퍼진 거창교가 파손된 모습의 합성 사진. 거창군청 제공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퍼진 거창교가 파손된 모습의 합성 사진. 거창군청 제공

사진이 확산하면서 신고가 이어지자 경찰은 안전 관리를 위해 인력 20여 명을 동원해 10일 오전 9시부터 2시간가량 거창교를 통제했다. 하지만 현장 확인 결과 거창교에 파손된 곳은 없었다.

11일 거창군청 설명을 들어보면, 합성 사진이 처음 유포된 곳은 거창군의원과 거창군민 등 수백 명이 참여하는 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이다. 단체 대화방에 합성 사진을 처음 올린 사람은 사진이 확산되자 대화방에 “위 사진은 촬영 중 손 떨림으로 인해 왜곡된 것”이라며 “많은 분들께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는 글을 올렸다.

광고
광고

거창군 관계자는 이날 한겨레에 “합성 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사람에 대해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며 “사진이 퍼지면서 큰 혼란이 일어난 만큼 다음에 비슷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려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김윤주 기자 kyj@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