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9일 오후 경북 경산시 진량읍 평사리 문천지에서 소방구조대가 폭우에 실종된 여성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경북 경산시 진량읍 평사리 문천지에서 소방구조대가 폭우에 실종된 여성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많은 비가 내린 경북 경산에서 40대 여성이 불어난 물에 휩쓸려 실종됐다.

이날 새벽 5시12분께 경산시 진량읍 평사리 소하천에서 40대 여성 ㄱ씨가 실종됐다. 구조 당국은 차량 21대, 인력 93명을 동원해 수색하고 있다.

ㄱ씨의 동료는 이날 아침 8시28분께 “비가 너무 많이 와서 배달을 못 하겠다는 연락을 끝으로 ㄱ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이 실종된 ㄱ씨 차량에 달린 블랙박스 등을 확인해보니, 차가 물에 잠기자 ㄱ씨가 잠시 차량 밖으로 나와 서 있다가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확인됐다. ㄱ씨는 택배 배달 일을 하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경산 지역에는 지난 8일 밤부터 이날 정오까지 일부 지역에 18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9일 새벽 많은 비가 내린 경북 경산에서 불어난 물에 휩쓸린 40대 여성이 실종됐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9일 새벽 많은 비가 내린 경북 경산에서 불어난 물에 휩쓸린 40대 여성이 실종됐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9일 오후 경북 경산시 진량읍 평사리 소하천에서 소방구조대가 폭우에 실종된 여성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 경북 경산시 진량읍 평사리 소하천에서 소방구조대가 폭우에 실종된 여성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규현 기자 gyuhyu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