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영남

끊어진 작은숲 ‘모두랑길’로 이었다

등록 :2021-10-21 15:42수정 :2021-10-21 15:48

울산시교육청 주변 산책로 조성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선두 왼쪽) 등이 21일 오후 울산시교육청 산책로 ‘모두랑길’ 개장식 뒤 산책로를 걷고 있다. 울산시교육청 제공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선두 왼쪽) 등이 21일 오후 울산시교육청 산책로 ‘모두랑길’ 개장식 뒤 산책로를 걷고 있다. 울산시교육청 제공

울산시교육청 주위를 돌아보는 산책로가 조성됐다.

울산시교육청은 21일 오후 청사 주 출입구 앞 중앙광장에서 노옥희 교육감과 손근호 교육위원장, 근처 아파트 입주자대표와 교육청 직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육청 산책로 ‘모두랑길’ 개장식을 열었다.

모두랑길은 울산시교육청 주변에 단절돼 있던 숲 공간을 활용해 근처 주민과 직원들이 청사 주위를 돌며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됐다. 지난 7월 착공해 지난달 완공됐다. 750m를 한 바퀴 돌며 산책하는데 20분 정도 걸린다.

산책로 구간마다 들꽃나비정원, 꽃마루정원, 억새풀산책로, 솔숲길, 붓꽃길, 묘한쉼터(길고양이 쉼터) 숲속길 등 다양한 볼거리도 조성했다. 산책로 이름은 9월 학생, 학부모, 교원, 시민을 상대로 공모해 선정했다. 울산시교육청은 “너, 나, 우리 모두 누구나 함께 이용하며 주민과 직원 모두에게 사랑받는 산책로가 되길 바라는 뜻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울산시교육청은 앞서 지난해 청사 공간혁신을 통해 1층 로비에 환경카페(숲375), 책마루, 소통마루, 수생정원 등을 만들어 시민과 학생 누구나 커피 한 잔의 여유와 독서, 담소를 나눌 수 있도록 했다.

노옥희 교육감은 개장식 축하 인사에서 “교육청 산책로 조성을 통해 교육청 주변 숲 공간을 지역 주민 여러분과 함께 공유하고 나눌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동명 기자 tms13@hani.co.kr

▶한겨레 영남 기사 더보기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공무원 ‘꿀알바’요? 속도 모르는 소리! 1.

공무원 ‘꿀알바’요? 속도 모르는 소리!

“이제는 불꺼진 청주 유흥가 ‘밤고개’ 사람들 이야기 모았어요” 2.

“이제는 불꺼진 청주 유흥가 ‘밤고개’ 사람들 이야기 모았어요”

S등급 5번 받아야 사는 임기제공무원…오세훈의 ‘공정 서울’ 3.

S등급 5번 받아야 사는 임기제공무원…오세훈의 ‘공정 서울’

더 빨라지는 영남권 코로나 증가세...부산 하루 새 253명 ‘역대 최다’ 4.

더 빨라지는 영남권 코로나 증가세...부산 하루 새 253명 ‘역대 최다’

“오세훈 시장, 학생·학부모 사찰하나”…23개 구청장 집단 반발 5.

“오세훈 시장, 학생·학부모 사찰하나”…23개 구청장 집단 반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