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영남

분노한 대구 청년들…곽상도 사무실 간판 ‘국민의힘’→‘아빠의힘’

등록 :2021-09-29 12:47수정 :2021-09-30 02:36

대구경북대학생진보연합 등 “곽상도 사퇴” 촉구
대구경북대학생진보연합 등이 29일 오전 대구 남구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 지역구 사무실 간판에 ‘국민의힘’ 대신 ‘아빠의힘’ 로고를 붙였다.
대구경북대학생진보연합 등이 29일 오전 대구 남구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 지역구 사무실 간판에 ‘국민의힘’ 대신 ‘아빠의힘’ 로고를 붙였다.
31살 아들이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자산관리회사(AMC)인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 지역구 사무실 간판에 ‘국민의힘’ 대신 ‘아빠의힘’ 로고가 붙었다.

대구경북대학생진보연합과 적폐청산대구시민촛불연대는 29일 오전 대구 남구 곽상도 의원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불공정한 ‘아빠 찬스’ 퇴직금 50억 청년들은 분노한다. 곽상도는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라”며 이런 퍼포먼스를 벌였다. 지난 26일 탈당한 곽 의원 지역구 사무실 간판에는 국민의힘 로고가 아직 남아있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신은진(30)씨는 “우리는 매일 좋은 기업을 찾아 정보의 바다를 헤맨다. 아빠가 국회의원이기에 알 수 있었던 정보에 화천대유에서 1기 사원으로 입사했다면 명백한 아빠 찬스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청년들은 회사에서 영혼을 털려가며 일하고 있다. 과로로 쓰러지고 목숨을 잃는 청년들이 있다는 것을 곽상도 의원은 알고 있는가. 곽상도는 그들을 위해 무엇을 했나”고 따졌다. 적폐청산대구시민촛불연대 활동가 박대희(39)씨도 “곽상도는 더는 대구시민을 부끄럽게 하지 말고 (의원직에서) 사퇴하고 수사에 철저히 임하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곽 의원이 탈당한 뒤 뒤늦게 의원직 제명, 자진 사퇴 등을 언급하며 강경 대응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추석 전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수령 사실을 알고도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아 비난을 받았다. 곽 의원은 지난해부터 대구시장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고, 최근 언론사 여론조사에서 유력한 차기 대구시장 후보로 꼽혀왔다.

글·사진 김규현 기자 gyuhyu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95살에야 ‘무죄’…3살 아기와 잡혀간 나, 거짓 자백을 했다 1.

95살에야 ‘무죄’…3살 아기와 잡혀간 나, 거짓 자백을 했다

벽에 짓찧긴 새 800만마리, 맹금류 스티커 붙인들… 2.

벽에 짓찧긴 새 800만마리, 맹금류 스티커 붙인들…

‘이태원 집 불법 증축’한 용산구청장, 참사 뒤 부랴부랴 철거 3.

‘이태원 집 불법 증축’한 용산구청장, 참사 뒤 부랴부랴 철거

인천 ‘가로수 길’ 어디가 최고?…남동구 소래로에 오세요 4.

인천 ‘가로수 길’ 어디가 최고?…남동구 소래로에 오세요

“탕, 탕, 탕” 수목원 총성…하루에만 12마리 고라니가 사살됐다 5.

“탕, 탕, 탕” 수목원 총성…하루에만 12마리 고라니가 사살됐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