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경찰, 광주 붕괴사고 관련 업체 5곳 압수수색…1명 입건

등록 :2021-06-10 17:30수정 :2021-06-11 02:41

참고인 13명 조사…합동 현장감식도
9일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중인 건물이 무너지며 버스를 덮쳐 119 대원들이 탑승자들을 구조하고 있다.김용희 기자 kimyh@hani.co.kr
9일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중인 건물이 무너지며 버스를 덮쳐 119 대원들이 탑승자들을 구조하고 있다.김용희 기자 kimyh@hani.co.kr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친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철거 건물 붕괴 사고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철거업체 등 압수수색에 나섰다.

광주경찰청은 10일 오후 4시께 현대산업개발 광주 현장사무소, 철거업체 2곳, 감리회사 등 5곳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찰은 17명 사상 피해를 낸 사고의 심각성을 고려해, 사고 발생 하루 만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고 발부받아 강제 수사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기존에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철거업체 관계자 1명도 과실치사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광주경찰청은 수사부장이 본부장을 맡는 수사본부를 구성해 사고 원인과 안전 조처, 재개발사업 인허가 과정 등을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전날 사고 발생 뒤 재개발사업·철거 관련 현장 관계자 10명과 목격자 2명, 공무원 1명 등 참고인 13명을 조사했다.

이날 오후 2시께는 사고 현장과 시내버스 등을 대상으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으로 현장감식도 진행됐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압수한 자료를 분석해 안전수칙 준수 여부, 업무상 과실 여부와 관련자 조사, 전문기관 감정 의뢰 등 수사를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시하고 정책을 집행해온 우리 문재인 정부에서 또 이런 안타까운 사고가 나 희생되신 분들, 유족,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며 “지금도 전국에 이런 철거 현장이 상당히 많은데 이런 일이 되풀이돼선 안 된다. 무엇보다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용희 기자 kimyh@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칠갑산 저수지에서 허리에 쇠줄 묶인 주검 발견 1.

칠갑산 저수지에서 허리에 쇠줄 묶인 주검 발견

한라산~바다 잇는 숨겨진 ‘천혜의 물’ 26㎞, 이대로 사라지나 2.

한라산~바다 잇는 숨겨진 ‘천혜의 물’ 26㎞, 이대로 사라지나

[단독] ‘철거왕’ 계열사, 광주 붕괴건물 석면 철거 공사비 부풀렸나 3.

[단독] ‘철거왕’ 계열사, 광주 붕괴건물 석면 철거 공사비 부풀렸나

아파트 아닌 ‘도시형 생활주택’…규제 완화가 참사 키웠다 4.

아파트 아닌 ‘도시형 생활주택’…규제 완화가 참사 키웠다

한주에 11t 잡다 139t으로…‘돌아온 오징어’ 어민들 신났다 5.

한주에 11t 잡다 139t으로…‘돌아온 오징어’ 어민들 신났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