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5·18 사진 뒷면에 쓰인 손글씨 “비탄의 시간, 진실을 말하라!”

등록 :2022-05-17 06:34수정 :2022-05-17 15:25

5·18 역사로 남은 헌틀리 목사의 기록
사진 186장·필름 126컷 등 촬영
사택 지하실에 암실 만들어 인화
여러사람 거쳐 비밀리에 미국 전달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기독병원에서 미국평화봉사단 소속 캐서린 듀얼리가 헌혈을 하고 있다. 5월21일 군인들의 금남로 집단발포 이후 광주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병원에 가 헌혈을 했다. 외국인의 헌혈 장면이 찍힌 것은 이례적이다.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기독병원에서 미국평화봉사단 소속 캐서린 듀얼리가 헌혈을 하고 있다. 5월21일 군인들의 금남로 집단발포 이후 광주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병원에 가 헌혈을 했다. 외국인의 헌혈 장면이 찍힌 것은 이례적이다.

1980년 5월21일 총에 맞고 광주기독병원으로 옮겨진 김형관(1959년생·방위병)씨의 주검 사진은 처참한 형상 때문에 5·18 사진집에만 공개됐다. 고 찰스 베츠 헌틀리(1936~2017·한국 이름 허철선) 목사가 찍은 이 사진들은 엄혹했던 전두환 정권 시절 여러 사람들의 용기와 지혜가 모여 가까스로 광주 밖으로 나갈 수 있었다.

5·18 민주화운동 때 시민군 차량. 멀리 조선대 본관과 광주 시가지 모습이 보인다.
5·18 민주화운동 때 시민군 차량. 멀리 조선대 본관과 광주 시가지 모습이 보인다.

16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의 설명을 종합하면, 기록관은 고 헌틀리 목사가 광주기독병원 원목으로 재직하면서 5·18 참상을 찍은 사진 186장과 필름 69컷, 슬라이드 필름 57컷을 기증받아 보관 중이다. 1965년 미국 남장로교회 선교사로 입국한 헌틀리 목사는 광주기독병원 원목으로 일하며 호남신학대에서 상담학을 강의했다.

그의 삶을 바꾼 것은 1980년 5·18 민주화운동이다. 헌틀리 목사는 군인들 총에 맞거나 대검에 찔려 기독병원으로 실려 온 희생자들의 모습에 충격을 받아 기록을 시작했다. 헌틀리 목사와 함께 당시 상황을 앵글에 담았던 이는 기독병원 의학 연구용 사진을 도맡아 찍던 양림사진관 대표이자 사진가인 고 김영복씨다. 헌틀리 목사는 감시의 눈길을 피하기 위해 사택 지하실에 암실을 만들어 수백장을 인화했다고 한다. <한겨레>가 입수한 헌틀리 목사의 5·18 사진 인화지 뒷면엔 “비탄의 시간. 진실을 말하라”는 자필 문구가 검은색 볼펜으로 적혀 있다.

헌틀리 목사의 5·18 인화 사진 뒷면에 적힌 자필 문구. “비탄의 시간. 진실을 말하라!”
헌틀리 목사의 5·18 인화 사진 뒷면에 적힌 자필 문구. “비탄의 시간. 진실을 말하라!”

고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와 마사 헌틀리 부부. &lt;한겨레&gt; 자료사진
고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와 마사 헌틀리 부부. <한겨레> 자료사진

헌틀리 목사는 이 사진을 기독병원 간호과장이던 안성례 전 오월어머니집 관장에게 전달했고, <동아일보> 해직기자 이태호(78) 작가와 가톨릭노동청년회 전국본부 전 미카엘 지도신부를 거쳐 미국으로 전달됐다. 헌틀리 목사는 1985년 미국 남장로교 철수정책으로 미국으로 돌아갔다.

5·18 민주화운동 때 계엄군의 무자비한 폭력에 대항해 무장한 시민군 청년이 카빈 소총을 들고 차량에 앉아 있다.
5·18 민주화운동 때 계엄군의 무자비한 폭력에 대항해 무장한 시민군 청년이 카빈 소총을 들고 차량에 앉아 있다.

1987년 9월 천주교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가 낸 <1980년 광주민중항쟁 기록사진집>에 헌틀리 목사가 찍은 처참한 주검 사진들이 실린 데는 작고한 사진가 김영복씨 역할이 컸다. 안성례 전 관장은 <한겨레>에 “김씨가 천주교광주대교구에서 5·18 사진집을 만든다는 말을 듣고 그때 필름을 광주대교구에 슬그머니 놓고 나왔다”고 말했다. 헌틀리 목사는 2017년 미국에서 세상을 떴고, 2020년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열린 헌틀리 목사 사진전엔 그의 사진 10여점이 전시됐다. 홍인화 5·18민주화운동기록관 관장은 “광주 참상의 결정적 증거를 담은 헌틀리 목사와 김영복씨의 사진들을 오롯이 공개할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5·18 민주화운동 때 부상을 입고 기독병원으로 이송된 시민을 의료진이 치료하고 있다.
5·18 민주화운동 때 부상을 입고 기독병원으로 이송된 시민을 의료진이 치료하고 있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기독병원에 취재 온 외국 기자.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기독병원에 취재 온 외국 기자.

정대하 기자 daeha@hani.co.kr, 사진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해수욕장에 ‘조개의 왕’ 산다…광안리 ‘조개잡이 성지’ 된 이유 1.

해수욕장에 ‘조개의 왕’ 산다…광안리 ‘조개잡이 성지’ 된 이유

3만평 통으로 기부 자생식물원, ‘국립’ 이름 달았다 2.

3만평 통으로 기부 자생식물원, ‘국립’ 이름 달았다

올해는 멸치 풍년이 들겠네…‘이것’이 지난해 9.9배다 3.

올해는 멸치 풍년이 들겠네…‘이것’이 지난해 9.9배다

철원 민통선서 대전차지뢰 폭발 추정…1명 사망 4.

철원 민통선서 대전차지뢰 폭발 추정…1명 사망

지방 소멸 비웃는 ‘인구 3만’ 덕산읍의 비결, 역시 ‘일자리’ 5.

지방 소멸 비웃는 ‘인구 3만’ 덕산읍의 비결, 역시 ‘일자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