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광주 시민단체, ‘면피용 사퇴’ 현산 정몽규 회장 구속수사 요구

등록 :2022-01-17 15:00수정 :2022-01-17 15:18

학동참사 시민대책위, 2차 회견 열어 엄중 처벌 촉구
 학동참사 시민대책위원회가 17일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대산업개발의 건설업계 퇴출과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의 구속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제공 
 학동참사 시민대책위원회가 17일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대산업개발의 건설업계 퇴출과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의 구속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제공 

광주 시민단체들이 화정현대아이파크 붕괴사고와 관련해 물러난 정몽규 에이치디씨(HDC) 현대산업개발 회장의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광주지역 시민단체 40여곳으로 꾸려진 학동참사 시민대책위원회는 17일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대산업개발(이하 현산)의 건설업계 퇴출과 정몽규 현산 회장의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시민대책위는 “현산은 실종자 구조에 관심이 없을뿐더러 사고 책임에서 벗어나기 위해 급급하다. 형식적인 사과와 초호화 변호인단, 꼬리자르기식 책임 떠넘기기에 이어 정 회장의 면피용 퇴진 쇼까지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민대책위는 “이윤만 앞세워 시민들을 죽음으로 내몬 현산을 건설업에서 퇴출해야 한다”며 “정 회장을 구속 수사해 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몬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찰의 신속한 수사도 요구했다. 시민대책위는 “학동참사 때 경찰은 핵심 피의자 도피, 증거 확보의 실패 등으로 부실수사를 초래했다”며 “현산이 이번에도 공사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무리하게 공사를 강행하고 안전규정도 지키지 않은 만큼 신속하고 성역없는 수사로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시와 광주 서구청을 향해서는 주민의 제보를 묵살한 공무원들의 징계를 압박했다. 시민대책위는 “시민 다수의 안전보다 건설자본의 이익을 우선 배려하는 행정 관행은 이제 끝내야 한다”며 “사고 전 주민 제보를 악성 민원으로 몰아붙이고 마지못해 형식적으로 대응했던 공무원들의 책임을 물어 재발을 막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박재만 시민대책위 공동대표는 “현재 가장 시급한 것은 실종자 구조이다. 더디기 짝이 없는 수색 과정을 보면서 시공사와 광주시가 구조에 의지가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모든 역량을 동원해 구조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몽규 현산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의 본사에서 “광주 붕괴사고 피해자와 가족, 국민께 사과드린다. 이를 계기로 환골탈태하겠다”며 회장직을 사퇴했다.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단독] ‘계양사람’ 윤형선 주소지, 후보 등록일까지 1년간 목동에 1.

[단독] ‘계양사람’ 윤형선 주소지, 후보 등록일까지 1년간 목동에

[경기] 민주, 고양·광명 등 13곳…국힘, 가평·과천 등 12곳 ‘우세’ 2.

[경기] 민주, 고양·광명 등 13곳…국힘, 가평·과천 등 12곳 ‘우세’

추모객 1만8천명 몰려…“당신의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3.

추모객 1만8천명 몰려…“당신의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 봉하마을 도착…노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 4.

문재인 전 대통령, 봉하마을 도착…노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

[인천] 국민의힘 6곳, 민주당은 2곳 앞서 5.

[인천] 국민의힘 6곳, 민주당은 2곳 앞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