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전북도 긴급재난지원금 골목상권에 ‘도움’

등록 :2021-10-14 11:29수정 :2021-10-14 11:38

“81% 마트·음식점·주유소·병원에 사용”
송하진 전북지사가 지난 5월 전북도청에서 긴급재난지원급 지급을 발표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
송하진 전북지사가 지난 5월 전북도청에서 긴급재난지원급 지급을 발표하고 있다. 전북도 제공

전북도가 모든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이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에 도움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도는 지난 7월부터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을 도민 180만1412명 중에서 98%에 해당하는 176만4751명이 받았고, 사용기간이 만료된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전체 지원금의 99%인 1746억원이 전북 도내에서 쓰였다고 14일 밝혔다.

재난지원금의 주요 사용처는 마트 또는 슈퍼마켓이 48%로 가장 많았고, 음식점 20%, 주유소 8%, 병원 6% 등이었다. 이 4개 업종에서 전체의 81%에 해당하는 모두 1415억원을 차지했다. 이어 의류 3%, 이·미용 2%, 운동용품 2%, 학원 1% 순이었다.

긴급재난지원금의 효과는 한국은행에서 지난 7월 발표한 통계자료에서도 확인된다. 여기에는 전북지역 소비자 심리지수(현재생활형편, 가계수입전망, 소비지출전망 등 6개 개별지수를 표준화해 합성한 지수로 소비자의 경제에 대한 인식을 종합적으로 판단) 하락 폭은 3.5로, 전국 평균 하락 폭 7.1보다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에 도민 모두에게 지급한 전북 긴급재난지원금의 업종별 사용 명세.
지난 7월에 도민 모두에게 지급한 전북 긴급재난지원금의 업종별 사용 명세.

재난지원금의 수령률과 사용률 추이를 보면, 지급 개시한 7월5일부터 1주 만에 68%(122만명)가 받았고, 2주 차에 90%(161만명)가 수령했다. 카드 사용률은 사용 개시 2주 차에 51%(916억원), 1개월 만에 77%(1396억원)가 사용했다.

전북도는 재난지원금 대부분이 일상생활과 밀접한 분야에서 쓰여 골목상권 활성화와 소비심리 개선 등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김양원 전북도 도민안전실장은 “일상생활 속 모든 것이 이른 시일 안에 자리잡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박임근 기자 pik007@hani.co.kr

▶한겨레 호남 기사 더보기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맨손 도수치료’ 환자 성추행 물리치료사 무죄 뒤집고 2심서 유죄 1.

‘맨손 도수치료’ 환자 성추행 물리치료사 무죄 뒤집고 2심서 유죄

해마다 최대 11m까지 뿌리 뻗치는 ○나무를 어쩌나 2.

해마다 최대 11m까지 뿌리 뻗치는 ○나무를 어쩌나

11월1일부터 서울사랑상품권 2445억어치 추가로 나온다 3.

11월1일부터 서울사랑상품권 2445억어치 추가로 나온다

충북 청주에 한국공예촌…무형문화재 등 공예인 60여명 입주 4.

충북 청주에 한국공예촌…무형문화재 등 공예인 60여명 입주

배추가 주저앉는다…중부지방 중심 무름병 등 확산 5.

배추가 주저앉는다…중부지방 중심 무름병 등 확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