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신학자 혜암 이장식 한신대 명예교수 별세

등록 :2021-09-15 22:29수정 :2021-09-16 06:26

신학자 혜암 이장식 한신대 명예교수가 15일 별세했다. 향년 100.

1921년 경남 진해에서 태어난 고인은 한신대와 캐나다 퀸즈신학대를 졸업했다. 뉴욕 유니언신학교에서 신학 석사 학위를, 아퀴나스신학대에서 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 교수는 신학 연구와 후학 양성에 쏟았던 신학자였다. 그는 한신대와 장로회신학대, 감리교신학대, 서울신학대, 숭실대, 고려대 등에서 교회사학을 가르쳤다. 은퇴 후에는 70살의 나이로 아프리카 케냐장로교신학대에 교수 선교사로 나가 15년간 봉사했다. 85살 때 귀국해 혜암신학연구소를 열고 신학연구를 계속했던 이 교수는 경기도 화성 광명의 집에서 소박한 노년을 보냈다. 저서로는 <기독교사상사>, <현대교회학>, <평신도는 누구인가>, <젊은 어거스틴>, <동서양을 아우른 세계교회사 이야기> 등이 있다. 유족으로는 아내 박동근 여사와 아들 철, 딸 진·현·영이 있다.

빈소는 경기도 화성시 봉담장례문화원 진달래실에 마련됐다. 입관예배는 16일 오후 1시30분에 열린다. 하관예배는 17일 오전 8시에 진행된다. 장지는 진해천자봉공원묘지다.(031)278-0404.

홍용덕 기자 ydhong@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화천대유 상상초월 ‘배당금’…‘대장동 개발사업’ 뭐길래 1.

화천대유 상상초월 ‘배당금’…‘대장동 개발사업’ 뭐길래

경기도민 12%도 재난지원금 받는다…“254만명 추석 뒤 지급” 2.

경기도민 12%도 재난지원금 받는다…“254만명 추석 뒤 지급”

오세훈 “박 전 시장이 시민단체 보호막 쳐놨다”…팩트체크 해보니 3.

오세훈 “박 전 시장이 시민단체 보호막 쳐놨다”…팩트체크 해보니

제주 주택가·농경지·도로 물바다…태풍 ‘찬투’ 피해 잇따라 4.

제주 주택가·농경지·도로 물바다…태풍 ‘찬투’ 피해 잇따라

인공 단백질로 암세포만 골라 죽이는 기술 국내 개발했다 5.

인공 단백질로 암세포만 골라 죽이는 기술 국내 개발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