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2차 사고 막아달라” 본인 뜻 따라…김홍빈 대장 수색 중단·장례 준비

등록 :2021-07-26 15:03수정 :2021-07-27 02:01

김 대장 가족 “생환 어렵다” 판단
히말라야 브로드피크(8047m)에 오르기 직전 김홍빈 원장대장의 모습.<한겨레>자료사진
히말라야 브로드피크(8047m)에 오르기 직전 김홍빈 원장대장의 모습.<한겨레>자료사진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8천m급 14개 봉우리에 올랐다가 하산 중 실종된 김홍빈(57) 원정대장 수색이 중단됐다.

김홍빈 브로드피크 원정대 광주시 사고수습대책위원회(대책위)는 26일 브리핑을 열어 “김 대장을 구조하기 위한 추가 수색을 중단해 달라고 현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김 대장 가족이 수색 중단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25일 오전 9시50분께(현지시각) 파키스탄 구조헬기가 해발 7400m 지점 상공에서 사고지역을 수색했으나 김 대장을 찾지 못했다. 이에 김 대장의 부인은 헬기 수색 결과와 사고지점이 험준한 상황을 고려해 현실적으로 생환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김 대장은 브로드피크로 떠나기 전 부인에게 “내게 사고가 나면 수색활동 등에 따른 2차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책위는 현지에 있는 등반대원은 철수시키고 김 대장의 장례를 준비할 방침이다. 또 정부에 김 대장에게 ‘체육훈장(청룡장)을’ 추서해달라고 건의할 계획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김홍빈 대장 구조를 적극적으로 지원한 파키스탄과 중국 정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김 대장은 지난 18일 오후 4시58분(현지시각) 브로드피크(8047m) 정상에 오르며 장애인 최초이자 한국인으로는 일곱 번째로 히말라야 8천m급 14좌 등정에 성공했으나 하산 도중 7800∼7900m 지점 지점에서 암벽 밑으로 추락해 실종됐다.

김용희 기자 kimyh@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경운기·바지락으로 전세계 1200만 홀렸다…‘머드맥스’ 서산 1.

경운기·바지락으로 전세계 1200만 홀렸다…‘머드맥스’ 서산

산책 1시간, 내 손에 반딧불이 30마리…한밤중 ‘빛의 정원’ 2.

산책 1시간, 내 손에 반딧불이 30마리…한밤중 ‘빛의 정원’

한글 뜨문뜨문 읽는 초등 3학년…‘유창성’ 프로젝트 해봤더니 3.

한글 뜨문뜨문 읽는 초등 3학년…‘유창성’ 프로젝트 해봤더니

화천대유 상상초월 ‘배당금’…‘대장동 개발사업’ 뭐길래 4.

화천대유 상상초월 ‘배당금’…‘대장동 개발사업’ 뭐길래

사실상 최초의 ‘대학 무상교육’…충남도립대 내년 시작한다 5.

사실상 최초의 ‘대학 무상교육’…충남도립대 내년 시작한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