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강원

‘아니 벽면 그림 속에 소화기가?’

등록 :2020-11-30 15:46수정 :2020-12-01 02:32

강원 대형마트 등서 ‘일러스트 소화기’
강원도소방본부가 대학과 협업해 디자인한 다양한 일러스트 소화기 도안.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강원도소방본부가 대학과 협업해 디자인한 다양한 일러스트 소화기 도안.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불조심 강조의 달인 11월을 맞아 강원도소방본부가 소화기에 재미있는 그림을 추가해 누구나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한 ‘일러스트 소화기’를 선보였다.

강원도소방본부는 춘천과 원주, 강릉 등 3개 지역 대형마트와 터미널, 백화점 등 10곳에서 12점의 일러스트 소화기를 선보이는 시범사업을 한다고 30일 밝혔다. 전국 소방본부 가운데 소화기에 이색 그림을 더하는 시도는 강원소방이 처음이다. 강원소방이 소화기에 그림을 더하기로 한 것은 대형 건축물에서 화재가 났을 때 소화기를 찾지 못해 초동 진화에 실패하는 사례가 자주 있기 때문이다. 소화기는 시민들에게도 익숙한 소방장비지만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에 배치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강원도소방본부가 대학과 협업해 디자인한 다양한 일러스트 소화기 도안.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강원도소방본부가 대학과 협업해 디자인한 다양한 일러스트 소화기 도안.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강원소방은 소화기에 추가할 그림의 전문성을 확보하려고 지역 대학(춘천-강원대, 원주-상지대, 강릉-강릉원주대) 디자인학부와 협업해 아이디어와 의견을 교환했다.

강원도소방본부가 대학과 협업해 디자인한 다양한 일러스트 소화기 도안.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강원도소방본부가 대학과 협업해 디자인한 다양한 일러스트 소화기 도안.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사업에 참여한 이철 강원대 산업디자인학과 교수는 “지금 그리는 그림 한 점이 시민들의 가슴 속에 남아 안전의 도화선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충식 강원도소방본부장은 “시민들의 호응도를 살펴본 뒤 도내 대형건물과 다중이용시설에도 채색을 장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수혁 기자 psh@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경북 울진서 또 산불…“주민 대피” 1.

경북 울진서 또 산불…“주민 대피”

예측불허 구미… 보수의 심장, 보수의 분열 재연하나 2.

예측불허 구미… 보수의 심장, 보수의 분열 재연하나

박우량 신안군수, 민주당 공천 확정 사흘만에 징역 1년 선고받아 3.

박우량 신안군수, 민주당 공천 확정 사흘만에 징역 1년 선고받아

“원가는 600원”…택배비 5.7배 더 내온 사람들이 있다 4.

“원가는 600원”…택배비 5.7배 더 내온 사람들이 있다

[강원] 국힘 18곳 싹쓸이?…‘보수텃밭’으로 회귀 조짐 5.

[강원] 국힘 18곳 싹쓸이?…‘보수텃밭’으로 회귀 조짐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