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강원

‘발아래 의암호가…’ 춘천 삼악산 호수케이블카 8일 개장

등록 :2021-10-07 10:44수정 :2021-10-07 10:50

춘천 삼악산 호수케이블카가 8일부터 운영된다. 춘천시 제공
춘천 삼악산 호수케이블카가 8일부터 운영된다. 춘천시 제공

‘호반의 도시’ 강원도 춘천의 의암호를 가로 지르는 케이블카가 운행에 들어간다.

춘천시는 8일부터 춘천 삼악산 호수케이블카를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삼악산 호수케이블카는 대명소노그룹이 사업비 600억원을 투입해 완공했으며, 준공과 동시에 춘천시에 시설을 기부채납하고 20년 동안 운영권을 갖기로 했다.

왕복 3.61㎞로 호수를 가로지르는 케이블카 가운데 가장 길며, 일반 캐빈(탑승공간) 46기와 바닥이 투명한 크리스털 캐빈 20기 등 66기의 캐빈으로 운영된다.

운영시간은 당초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였지만,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오후 6시까지 단축 운행한다. 시간당 탑승 인원도 1200명에서 300명, 캐빈 탑승 인원도 8명에서 4명으로 조정했다.

10월 한달 동안 현장에서만 발권되며, 이후 예약제로 전환할 계획이다. 탑승 요금은 일반 캐빈 기준 대인(13살 이상 청소년·어른) 2만3000원, 소인(만 3~13살 어린이) 1만7000원이며, 크리스털 캐빈은 대인 2만8000원, 소인 2만2000원이다. 춘천시민은 30% 요금이 할인된다.

춘천시는 10월 한달 동안 개장을 기념해 춘천시민에게 일반캐빈은 대인 1만5000원, 소인 1만1000원, 크리스털 캐빈은 대인 1만9000원, 소인 1만5000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관광객은 평일 방문시 요금 30%를 할인 받을 수 있다.

이철호 춘천시 관광과장은 “연간 127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삼악산 호수케이블카가 춘천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수혁 기자 psh@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엄마, 엄마”…이천 화재 현은경 간호사 ‘눈물의 발인’ 1.

“엄마, 엄마”…이천 화재 현은경 간호사 ‘눈물의 발인’

산책 중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면…헷갈리는 ‘수해사망자’ 2.

산책 중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면…헷갈리는 ‘수해사망자’

폭우 사망 13명…실종 6명 3.

폭우 사망 13명…실종 6명

강원 2명 사망, 꿀벌 살피던 80대 부부 실종…충청도 물바다 4.

강원 2명 사망, 꿀벌 살피던 80대 부부 실종…충청도 물바다

전북 군산 최대 250㎜ 폭우…도로·건물 침수 등 181건 피해 5.

전북 군산 최대 250㎜ 폭우…도로·건물 침수 등 181건 피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