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강원

‘경포해변에 야자수’ 두달에 1500만원…어떻게 보시나요?

등록 :2021-09-23 18:35수정 :2021-09-24 02:35

“이색적 볼거리”-“예산 낭비”
강릉시가 경포해변 백사장에 심은 야자수 모습. 강릉시 제공
강릉시가 경포해변 백사장에 심은 야자수 모습. 강릉시 제공

강릉시가 이색 볼거리를 제공한다며 경포해변에 야자수를 심어 논란이 일고 있다.

강원 강릉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과 관광객에게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경포해변에 워싱턴야자와 카나리아야자 등 야자수 50그루를 심었다고 23일 밝혔다. 그동안 경포해변이 해송과 어우러진 ‘친근한 바다’였다면, 이번에는 야자수와 어우러진 ‘이색적인 바다’를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 강릉시의 설명이다.

문제는 겨울철 강릉은 야자수가 자랄 정도로 따뜻하지 않다는 데 있다. 이 탓에 강릉시는 기온이 떨어지는 11월께 야자수 50그루를 뽑아 이식할 계획이다. 강릉시는 민간 업체에서 이 야자수들을 빌렸는데, 두어달 경포해변에 야자수를 심고 유지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만 1500만원이다.

이를 두고 지역사회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경포지역이 지역구인 조주현 강릉시의원은 “기후가 맞지 않아 제대로 관리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조경 관점에서 보면 시민과 관광객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다. 독특하고 실험적인 시도”라고 평가했다.

반면, 이재안 강릉시의원은 “이국적인 것도 좋지만, 강릉을 상징할 수 있는 수종을 선택해 지역을 홍보하는 것이 더 필요해 보인다. 또 11월이 지난 뒤에는 경포해변에 야자수가 자란다는 얘기를 듣고 방문한 관광객이 야자수를 볼 수 없는 일도 생긴다. 이는 관광 정책의 신뢰성에도 문제가 생긴다”고 비판했다.

홍진원 강릉시민행동 운영위원장은 “경포해변 야자수 설치를 놓고 찬반 의견이 갈릴 수 있다. 하지만 의도가 좋다고 하더라도 예산의 효율적인 집행 측면에선 결코 좋은 정책이라고 볼 수 없다. 좀 더 일찍 심었으면 해수욕장 개장 기간 등 더 오랜 기간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었는데 늦게 심다 보니 고작 2개월 정도 있다가 다시 파내야 할 처지”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강릉시 관계자는 “내부에서도 평가가 엇갈린다. 내년 확대 여부 등 아직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 이번에 시범적으로 사업을 진행한 뒤 반응을 종합적으로 수렴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수혁 기자 psh@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15초 만에 망치로 금은방서 3천만원어치 훔친 10대들 1.

15초 만에 망치로 금은방서 3천만원어치 훔친 10대들

화물차량에 쇠구슬 날린 혐의로 화물연대 조합원 구속 2.

화물차량에 쇠구슬 날린 혐의로 화물연대 조합원 구속

‘500억대 사기’ 엄일석 사망에 허망한 피해자들 “내 돈은…” 3.

‘500억대 사기’ 엄일석 사망에 허망한 피해자들 “내 돈은…”

6일 새벽 광화문 ‘거리응원’, 지하철 막차 1시간 연장 검토 4.

6일 새벽 광화문 ‘거리응원’, 지하철 막차 1시간 연장 검토

‘암모니아 부두’ 생긴다…2030년 충남 당진에 준공 5.

‘암모니아 부두’ 생긴다…2030년 충남 당진에 준공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