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10일 새벽 대전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대전 중구 유천동 유등교가 침하하고 있어 대전시와 경찰이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새벽 대전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대전 중구 유천동 유등교가 침하하고 있어 대전시와 경찰이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 간선도로인 계백로 유등교 통행이 전면 중단됐다. 대전시는 10일 유등교가 이날 새벽 내린 장대비로 교량 일부가 침하돼 양방향 통행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유등교는 하루 통행량이 최대 수만대에 이르는 주요 도로여서 재개통 때까지 이 일대 교통이 극심한 정체를 빚을 것으로 보인다.

10일 오후 2시 현재 유등교는 상류 쪽 교각 중간 부분이 처지고 도로 상판이 튀어 오른 상태다. 구조물 전문가들은 “하천 수위가 높아지고 유량이 빨라지면서 부유물이 교량에 걸려 교각이 무게를 이기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유등교는 길이 168m, 폭 30m의 왕복 8차선 다리로 1970년 12월30일 피시(PC)빔 공법으로 개통했으며, 대전 중구 서대전네거리와 서구 도마·관저·정림동을 연결하는 계백로의 중심 교량 구실을 해왔다.

유등교 교각이 침하되면서 상판이 엇갈려 있다. 대전시 제공
유등교 교각이 침하되면서 상판이 엇갈려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 건설관리본부는 곧 유등교에 대한 정밀진단을 거쳐 보강공사를 한 뒤 재개통한다는 방침이다. 건설관리본부 관계자는 “정밀진단에 1~2달, 보강공사에 최소 5개월 이상이 걸릴 것”이라며 “공사기간 동안 우회도로를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이날 호우경보가 내려진 대전은 서구 정림동 122.0㎜, 구성동 88.6㎜의 강수량을 기록했으며, 정림동은 새벽 3~4시 사이 60.5㎜의 집중 호우가 내렸다.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새벽 0시부터 오전 9시까지 108건의 비 피해 신고가 접수됐으며, 새벽 5시3분쯤 서구 용촌동에서는 27가구 36명이 고립됐다가 오전 10시쯤 모두 구조됐다.

송인걸 기자 igso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