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충남 서천군 서천읍 일대 도로가 10일 새벽 내린 집중호우로 침수됐다. 연합뉴스
충남 서천군 서천읍 일대 도로가 10일 새벽 내린 집중호우로 침수됐다. 연합뉴스

10일 새벽 집중호우로 충청·강원·호남·경북지역 일반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산림청은 대구·대전·세종·충북·충남·경북·전북 지역의 산사태 위기경보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발령했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 letskorail.com)는 10일 첫차부터 장항선 천안~익산 전 구간, 경북선 김천~영주 전 구간에 대해 이날 오후 6시까지 열차 운행을 중지한다고 밝혔다. 충북선 조치원~봉양 전 구간은 이날 오전 9시까지 운행을 중단했다.

또 경부선 서울~동대구 구간, 호남선 서대전~익산 구간은 오전 9시까지, 중앙선, 영동선, 태백선, 전라선 전 구간은 오전 8시까지 일부 구간의 운행을 중지했다. 동해~청량리, 동해~영주 구간도 열차를 운행하지 않는다. 케이티엑스(KTX)와 코레일이 운영하는 수도권 전철과 동해선은 전 구간 운행하고 있다.

광고

코레일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100㎜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져 침로침수, 산사태, 낙석 등 위험 요소가 많아 안전한 열차운행을 위해 선제 조처로 일반선의 무궁화호, 아이티엑스(ITX) 새마을호 등 일반열차 운행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코레일 쪽은 “운행 중지된 열차 승차권은 위약금 없이 반환하고 있다. 기상 상황에 따라 열차 운행에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한국철도 누리집에서 열차 운행 상황을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산림청은 이날 새벽 3시40분을 기해 대구·대전·세종·충북·충남·경북·전북 지역의 산사태 위기경보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발령했다. 산림청은 충남·전북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호우 특보가 발효됨에 따라 산사태 위기 경보를 상향했다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기상청은 이날 오전까지 대전, 세종, 충북, 충남내륙, 전북 북부에 시간당 50㎜ 이상, 경상권은 시간당 20~5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임상섭 산림청장은 “지난 6일부터 많은 비가 누적해 내렸고, 앞으로도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산사태 발생 위험이 크다. 국민께서는 긴급재난문자, 마을방송 등에 주의하고 유사시에는 마을회관, 학교 등 안전한 곳으로 신속하게 대피해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송인걸 기자 igso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