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수도권

경기도민 절반은 “결혼, 꼭 안해도 괜찮아”…집값 부담 등 ‘비혼 증가’

등록 :2020-11-11 15:23수정 :2020-11-11 15:56

20대 여성 10명 중 3명만 결혼 긍정적
응답자 80%, ‘저출생’ 문제 심각
고용 안정 및 주거지원 대책 희망
서울 잠실한강공원 일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잠실한강공원 일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경기도민의 절반 가량은 결혼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고 20대 여성 10명 중 3명 정도만이 결혼에 긍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가 지난달 16~18일 도민 2000명을 대상으로 ‘결혼, 자녀, 저출생’과 관련한 인식조사를 한 결과 ‘결혼을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는 응답은 52%로 나타났다.

2017년 4월 조사에서는 63%, 2019년 10월에는 54%로 3년 만에 11%포인트가 줄었다.

20∼40대 연령층에서는 결혼해야 한다는 응답이 47%로 절반에도 못 미쳤으며 20·30·40대 여성의 응답은 각각 32%, 40%, 40%로 더 낮았다.

결혼 뒤 자녀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65%로 나타났다.

2017년 4월과 2019년 10월 조사 당시 각각 74%, 69%에 견줘 점차 자녀가 있어야 한다는 응답이 줄어드는 추세다. 20∼40대에선 58%가 자녀가 있어야 한다고 답했으며 이 역시 20∼40대 여성 응답은 각각 42%, 51%, 59%로 낮게 조사됐다.

비혼 증가 이유로는 집값, 전·월세 등 과도한 주거비용 부담(31%)이 1위로 꼽혔고 다음이 출산·양육 부담(25%), 개인의 삶·여가 중시(18%) 순이었다.

우리 사회 저출생 문제와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86%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저출생의 원인으로는 양육비·사교육비 등 경제적 부담(33%), 집값 등 과도한 주거비용(18%), 개인의 삶 중시(13%) 순으로 꼽았다. 남성은 과도한 주거비용(24%)을 여성(12%)보다 2배 높게, 여성은 개인의 삶 중시(16%)를 남성(10%)보다 높게 꼽았다.

저출생 대책으로는 고용·주거 등 안정적 기반마련 지원(36%), 아동수당, 의료비, 교육비 등 경제적 지원(18%), 국공립 어린이집·유치원 확충, 돌봄서비스 확대(16%), 근로시간 단축, 육아휴직 등 아이 돌보는 시간 보장(15%)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자동응답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2%포인트다.

홍용덕 기자 ydhong@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숨진 11살 온몸에 멍 자국…“유학 보낸다”던 부모, 아동학대 체포 1.

숨진 11살 온몸에 멍 자국…“유학 보낸다”던 부모, 아동학대 체포

전기·가스요금 올려놓고…“공공요금 동결” 지자체 압박하는 정부 2.

전기·가스요금 올려놓고…“공공요금 동결” 지자체 압박하는 정부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 수행비서 입국…검찰로 압송 3.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 수행비서 입국…검찰로 압송

김선교, 선거법 위반 무죄 선고에도 ‘의원직 상실’ 위기 4.

김선교, 선거법 위반 무죄 선고에도 ‘의원직 상실’ 위기

김동연 “경기도 버스요금 동결”…택시요금은 인상은 검토중 5.

김동연 “경기도 버스요금 동결”…택시요금은 인상은 검토중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