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수도권

인천지역 ‘착한 임대료 물결’…열흘 만에 367개 점포 동참

등록 :2020-03-11 10:55수정 :2020-03-11 11:04

전통시장·상점가 20곳 건물주·임대인 참여
코로나19 방역 관련 자료사진 인천시 제공
코로나19 방역 관련 자료사진 인천시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고통을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해 인천지역 민·관이 함께하는 ‘착한 임대료 운동’이 빠르게 번지고 있다.

11일 인천시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달부터 시작된 착한 임대료 운동에 전통시장과 상점가 20곳 367개 점포가 동참하고 있다. 미추홀구 용현시장 내 22명의 건물주는 이날 코로나19 상황 종료 때까지 임대료를 20~30% 인하하기로 하고, 임차인과 상생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30개 점포의 상인이 임대료 부담을 덜게 됐다.

이날 협약에 참여하지 않은 건물주 10여명도 동참 의사를 밝혀 용현시장 내 임대료 인하 운동은 더 퍼질 전망이다. 미추홀구 석바위와 용남시장 일대 건물주도 동참해 21개 점포가 최대 3개월 동안 임대료 10~20% 감면 혜택을 받게 됐다. 인하된 금액은 점포 규모와 임대료에 따라 다르지만, 월 10만~160만원 수준으로 전해졌다.

이덕재 인천상인연합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천 각지의 전통시장과 상점가에서 임대료 인하에 동참하는 건물주가 계속 늘고 있다”며 “당장 이달 임대료가 걱정이라고 속상함을 토로하던 상인들이 그나마 다행이라며 반기고 있다”고 전했다.

시는 착한 임대인에게 국세 감면에 이어 지방세를 감면해주는 방안을 중앙부처와 협의 중이며,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책을 추가로 검토하고 있다. 시는 소상공인을 위해 800억원 규모의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지역화폐인 인천이음 카드 캐시백을 10%로 상향 조정했다. 이달부터 ‘착한 임대료 운동 확산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상생 분위기 확산에 집중하고 있다.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함께 좋은 일을 도모하고 책임을 나누려는 착한 임대료의 물결이 인천 곳곳에 널리 퍼지고 있다”며 “코로나19 이후의 인천은 보다 건강하고 지혜로운 사회로 한 걸음 더 도약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하 기자 jungha98@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광주 도심 공원에 일제강점기 인공 동굴이 3개나…26일 시민 공개 1.

광주 도심 공원에 일제강점기 인공 동굴이 3개나…26일 시민 공개

홍준표, 제2대구의료원 건립 소극적…서재헌·한민정·신원호 “설립” 2.

홍준표, 제2대구의료원 건립 소극적…서재헌·한민정·신원호 “설립”

42년 만의 사죄와 용서…“오월 비극 다 외면하는데, 감사하다” 3.

42년 만의 사죄와 용서…“오월 비극 다 외면하는데, 감사하다”

‘윤석열의 입’ 김은혜, ‘가짜 경기맘’ 논란에 입 닫았나 4.

‘윤석열의 입’ 김은혜, ‘가짜 경기맘’ 논란에 입 닫았나

을지로 ‘노가리 골목’ 시초 ‘을지오비베어’, 결국 강제집행 철거 5.

을지로 ‘노가리 골목’ 시초 ‘을지오비베어’, 결국 강제집행 철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