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수도권

2022년…서울 생활권 어디서나 공짜로 와이파이 쓴다

등록 :2019-10-07 19:03수정 :2019-10-07 21:31

통신기본권 보장,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
모세혈관식으로 공공와이파이 망 늘려
공공와이파이를 늘리는 ‘스마트 서울네트워크 사업’으로 모세혈관처럼 서울 생활권 곳곳에 퍼져나갈 와이파이망의 모습. 서울시 제공.
공공와이파이를 늘리는 ‘스마트 서울네트워크 사업’으로 모세혈관처럼 서울 생활권 곳곳에 퍼져나갈 와이파이망의 모습. 서울시 제공.
2022년이 되면 산속 등을 뺀 서울시 어디에서든 누구나 무료로 와이파이를 쓸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현재 생활권 31%에 깔린 공공와이파이를 2022년까지 100%로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자가통신망’을 4237㎞ 길이로 깔아 시민들이 서울 곳곳에서 무료로 공공와이파이를 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자가통신망은 이동통신사업자의 회선을 빌리지 않고 쓸 수 있는 통신망이다. 시민들이 일상을 보내는 공간인 생활권은 △대지 △도로 △공원 △유적지 △상하수도 시설 △체육시설 △주차장 △유원지 모두 8개로 서울시 전체 면적 605㎢ 가운데 54%인 326㎢가량이다. 아울러 공공기관이 쓸 사물인터넷(IoT)망도 서울 전역으로 늘린다. 사물인터넷 센서를 활용하면 공유주차, 스마트가로등, 실종 방지 등의 공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들 사업은 지난 7월에 계획된 ‘스마트서울네트워크’(S-Net)의 하나로 추진된다. 서울 생활권에 모세혈관식으로 와이파이망을 늘려 스마트도시의 기반을 마련해 서민의 통신비 부담을 줄이는 것이 목적이다. 새로 설치되는 공공와이파이는 서울 시내 주요 거리와 지하철, 공원 등 인구 밀집 지역에 주로 깔린다. 이동통신사 망을 빌려 쓰지 않고도 사용할 수 있는 자가통신망이 이미 설치된 가로등, 신호등, 보안등, 폐회로텔레비전 등을 중심으로 무선 송수신 장치를 설치해 사업비용도 줄여갈 계획이다. 시·사업소·자치구 등에 깔아온 통신망도 한데 모아 공공와이파이 구축을 위한 통신자원으로 쓴다.

서울 시내에는 현재 7420대의 공공와이파이 무선 송수신 장치(AP)가 설치돼 운영 중이다. 서울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2022년까지 무선 송수신 장치 1만6330대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2022년 사업이 완료되면 시민 1명당 연간 최대 63만원의 통신비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서울시는 내다보고 있다. 612만명의 서울시민이 공공와이파이를 써서 아낄 수 있는 통신비는 해마다 3조8766억원으로 추산된다. 스마트서울네트워크 사업 예산은 내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모두 1027억원이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스마트폰이 삶의 필수재가 된 상황에서 스마트서울네트워크 사업으로 누구나 통신기본권을 보장받게 할 것”이라며 “서울 도시 전역에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촘촘히 구축해 사람과 사물 모두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초연결 스마트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 jk@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오세훈-홍준표, 노인 무임승차 재원 두고 신경전 1.

오세훈-홍준표, 노인 무임승차 재원 두고 신경전

숨진 11살 온몸에 멍 자국…“유학 보낸다”던 부모, 아동학대 체포 2.

숨진 11살 온몸에 멍 자국…“유학 보낸다”던 부모, 아동학대 체포

김선교, 선거법 위반 무죄 선고에도 ‘의원직 상실’ 위기 3.

김선교, 선거법 위반 무죄 선고에도 ‘의원직 상실’ 위기

전기·가스요금 올려놓고…“공공요금 동결” 지자체 압박하는 정부 4.

전기·가스요금 올려놓고…“공공요금 동결” 지자체 압박하는 정부

김동연 “경기도 버스요금 동결”…택시요금은 인상은 검토중 5.

김동연 “경기도 버스요금 동결”…택시요금은 인상은 검토중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