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수도권

대마 밀반입 홍정욱 전 의원 딸 구속영장 기각

등록 :2019-09-30 18:32수정 :2019-09-30 20:35

인천지법 “도주 우려 없고, 초범·소년인 점 고려”
홍정욱 의원. 강재훈 선임기자 khan@hani.co.kr
홍정욱 의원. 강재훈 선임기자 khan@hani.co.kr
변종 대마를 인천공항을 통해 밀반입하다 적발된 홍정욱 전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49)의 첫째 딸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이진석 인천지법 영장전담판사는 30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홍 전의원의 장녀 홍아무개(18)양에 대해 영장을 기각했다. 이 판사는 “주거가 일정하고,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염려가 없다. 초범이고 소년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영장 기각 이유를 밝혔다.

홍양은 지난 27일 오후 5시40분께 미국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대마 카트리지 등 변종 대마를 밀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객기를 타고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을 출발한 홍양은 변종 대마를 자신의 여행용 가방 등에 숨겨 국내로 들어오다가 인천공항세관에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전 의원은 영화배우 남궁원씨(본명 홍경일)의 장남으로, 제1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2003년~2007년 헤럴드미디어 대표이사, 2007년~2012년 헤럴드미디어 회장직을 역임했다.

이정하 기자 jungha98@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이상민·윤희근, 화물연대 대응 앞장…고개 든 참사 책임자들 1.

이상민·윤희근, 화물연대 대응 앞장…고개 든 참사 책임자들

서울지하철 교섭 결렬…내일 저녁까지 합의 불발시 ‘30일 총파업’ 2.

서울지하철 교섭 결렬…내일 저녁까지 합의 불발시 ‘30일 총파업’

양양 산불헬기에 민간인…산림청 관계자 “상상할 수 없는 일” 3.

양양 산불헬기에 민간인…산림청 관계자 “상상할 수 없는 일”

서울사랑상품권 1000억원 규모 풀린다 4.

서울사랑상품권 1000억원 규모 풀린다

서울 노면전차, 57년만에 ‘부활’ 5.

서울 노면전차, 57년만에 ‘부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