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범죄 수익금으로 해외 골프여행을 떠난 불법대부업자와 그 일당.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범죄 수익금으로 해외 골프여행을 떠난 불법대부업자와 그 일당.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저금리 대환 대출을 미끼로 경제적 취약 계층에게 고금리 대출을 중개하고 중고차 가격을 부풀려 판매한 불법대부업자와 중고차 판매상 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북부경찰청은 대부중개업체를 설립한 뒤 저신용 피해자들을 속여 이들이 고금리 대출을 받아 중고차를 시세보다 비싸게 사게 하는 방식으로 돈을 편취한 ㄱ씨와 공범 등을 검거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대부업체에서 일하며 이 같은 수법을 개발한 ㄱ씨의 사기 방식을 모방한 조직은 3개에 달했고, 이들은 2019년 6월부터 2023년 2월까지 전국 피해자 425명을 상대로 125억원을 편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자산론’이라는 허위 대출 상품을 소개하며 “중고차를 구매해 보유하면 자산으로 인정돼 신용도가 상승하고 저금리 대환대출이 가능하다”며 저신용 피해자들을 속였고, 피해자와 그 가족·지인들이 제 2·3금융권에서 최대한도 대출을 받게 유도했다. 이후 사전에 공모한 중고차 판매상을 통해 대출금으로 시세의 5∼10배 가격에 중고차를 구매하게 했다.

광고

ㄱ씨 등은 저금리 대환 대출 조건으로 신용조회 금지, 추가 대출금지, 연체 금지 등의 조건을 내걸었다. ㄱ씨 등은 이후 다른 직원을 통해 대출을 소개하는 척하며 피해자들이 신용조회를 하도록 유도했고, 조회가 이뤄지면 피해자가 대출 조건을 어겼다는 핑계로 저금리 대환대출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결국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인 피해자들은 중고차를 판매금의 10∼25% 가격에 되팔았고, 이 차량은 다시 범행에 이용됐다.

경찰이 ㄱ씨를 포함해 지금까지 검거한 대부업체 직원과 중고차 판매상은 총 211명에 달한다. 이들 중 관리자 20명은 구속됐다. 검거된 피의자들은 20∼30대 초반으로 이들은 피해자들로부터 편취한 금액을 이용해 호화 해외 골프여행을 다니거나 외제차와 명품 등을 구매했다. 경찰 관계자는 “금융기관이나 대부중개업체를 사칭해 신용도를 올리기 위해 상품 구매나 돈을 요구하는 경우는 사기를 의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