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광화문광장의 국가상징조형물 조감도. 서울시 제공
광화문광장의 국가상징조형물 조감도. 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광화문광장에 태극기를 게양하기 위한 100m가 넘는 조형물을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워싱턴디시(DC) 내셔널몰의 ‘워싱턴 모뉴먼트’(워싱턴 기념탑),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의 ‘에투알 개선문’처럼 국가상징조형물을 만들어 광화문광장을 국가상징공간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취지지만 국가주의를 조장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과 함께 태극기라는 애국의 상징물을 기반으로 보수층 지지를 겨냥한 행보라는 해석이 나온다.

오 시장은 2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6·25 참전용사 7명을 초청한 간담회를 열어 광화문광장에 국가상징공간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사업비 약 110억원을 들여 ‘대형 태극기’와 ‘꺼지지 않는 불꽃’을 건립한다고 밝혔다. 2026년 2월까지 준공할 100m 높이의 게양대에는 가로 21m, 세로 14m의 대형 태극기가 게양된다. 게양대는 멀리서도 확인할 수 있는 빛기둥과 15m 내외의 미디어 파사드(건물 외벽에 영상을 구현하는 기법)로 제작될 예정이다. 그 앞으로는 추모 공간인 ‘꺼지지 않는 불꽃’ 조형물이 설치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5일 오전 6·25 참전용사 간담회에서 국가상징조형물 건립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25일 오전 6·25 참전용사 간담회에서 국가상징조형물 건립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이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국가주의적 발상’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김재상 문화연대 사무처장은 “시민들의 공간인 광장을 태극기 게양이라는 국가주의적 관점으로 운영하려는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고 말했다. 김하늬 너머서울 공동집행위원장도 “서울 한복판인 광화문광장에 태극기를 상시 게양하는 것은 보수단체들이 요구해왔고 박근혜 정부 때 추진하다 실현되지 않았다”며 “이것은 시민의 광장에 국가주의의 랜드마크를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정부는 광복 70주년을 맞아 광화문광장에 태극기를 상시 게양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박원순 시장 재임 당시 시민위원회가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다며 반대해 무산된 바 있다.

광고

한편 서울시의회는 지난 5월 본회의에서 ‘서울특별시 광화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 일부조례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김형재 국민의힘 의원이 발의한 이 조례에는 ‘시장은 광화문광장 내에 시민들의 애국심 함양과 자긍심 고취를 위해 국기 게양대를 설치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지난 2월 열린 서울시의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오 시장이 열린송현녹지광장에 이승만기념관 건립을 검토한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허윤희 기자 yhher@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