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에 있는 일차전지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에 있는 일차전지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와 관련해, 정부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가동했다.

행정안전부는 24일 “경기도 화성 공장 화재로 인해 사상자가 발생하고, 현재 다수의 인원 소재가 파악되지 않음에 따라 범정부적 대응을 위해 오후 12시36분부터 중대본을 가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이날 오후 해양경찰청 상황실에서 중대본 회의를 열고, 관계 기관과 신속한 사고 수습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장관은 “추가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지자체는 긴밀히 협조해 피해 확산 방지에 주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31분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의 일차전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현재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화재 진압과 수색 구조 활동을 하고 있다.

광고

허윤희 기자 yhher@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