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수도권

참사 뒤 이태원 소상공인 매출 60% 줄어…서울시 긴급 융자

등록 :2022-11-24 13:42수정 :2022-11-24 13:44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 현장. 연합뉴스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 현장. 연합뉴스

서울 이태원 일대 소상공인 매출이 이태원 참사 이후 평균 약 6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긴급 자금 융자 등의 지원 방안을 내놨다.

24일 서울시 자료를 보면, 이태원 일대 소상공인 매출은 이태원 참사 전후로 크게 감소했다. 구체적으로 참사 발생 전인 10월 넷째 주에 견준 11월 둘째 주 이태원 1동 소상공인은 매출은 평균 61.7% 감소했고, 유동인구도 30.5% 줄었다. 이태원 2동의 매출과 유동인구 감소율은 같은 기간 각각 20.3%, 0.6%다.

서울시는 이태원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이태원 상권 회복자금’ 100억원을 조성했다. 이를 통해 이태원 1·2동에서 매장을 운영 중인 소상공인·중소업체 총 2409곳에 자금을 빌려준다. 융자 조건은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 상환이며, 이자율은 연 2.0%다. 최대 지원금액은 업체당 3천만원이다.

오는 28일부터 내달 14일 신한·기업·하나은행의 이태원 지점과 우리은행 한남동 금융센터, 서울신용보증재단 용산지점에서 융자 신청을 받는다. 이외에 매출 증대를 위해 지역 화폐인 용산구 서울사랑상품권 사용을 촉진하는 방안도 서울시는 검토 중이다. 이미 10% 할인된 금액에 판매한 용산구 서울사랑상품권을 이태원 일대에서 사용하면 추가 혜택을 주는 방안 등이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김선식 기자 kss@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500억대 사기’ 엄일석 사망에 허망한 피해자들 “내 돈은…” 1.

‘500억대 사기’ 엄일석 사망에 허망한 피해자들 “내 돈은…”

10대 가출 청소년, 광주 도심서 금은방 털다 붙잡혀 2.

10대 가출 청소년, 광주 도심서 금은방 털다 붙잡혀

천연기념물 제주 해안 절벽, 36년 새 13m 밀려났다 3.

천연기념물 제주 해안 절벽, 36년 새 13m 밀려났다

‘촛불교사’ 백금렬씨 1심 자격정지형…“소리꾼 길 가렵니다” 4.

‘촛불교사’ 백금렬씨 1심 자격정지형…“소리꾼 길 가렵니다”

‘제2의 손흥민’ 성지될까…‘손흥민 축구대회’ 6개국 유소년 참가 5.

‘제2의 손흥민’ 성지될까…‘손흥민 축구대회’ 6개국 유소년 참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