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진 60대 ㄱ씨가 22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 철제그릇을 던진 60대 ㄱ씨가 22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뒤 유세를 하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에게 그릇을 던진 60대 남성이 구속됐다.

배구민 인천지법 영장당직판사는 22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체포된 60대 ㄱ씨의 영장실질심사를 한 뒤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ㄱ씨는 지난 20일 오후 9시35분께 인천 계양구 계산동의 한 음식점에서 건물 밖 인도에서 선거 유세를 하던 이 후보에게 치킨 뼈를 담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그릇을 던져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ㄱ씨는 ‘이 후보가 선거 유세 중 시끄러워서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광고

경찰은 ㄱ씨가 특정 정당 소속이 아니지만 선거운동을 방해한 것은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후보는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 사실과 관련해 “구속영장 신청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이다. 폭력 등 선거 방해 행위는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범죄이고 이번을 계기로 다른 누구에게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다만 이번만큼은 선처를 바란다”고 했다.

이승욱 기자 seugwook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