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수도권

윤상현 1심서 벌금 80만원

등록 :2022-02-17 17:41수정 :2022-02-18 02:30

함바업자 유상봉씨 관련 혐의는 무죄
윤상현 의원. 연합뉴스
윤상현 의원. 연합뉴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1심에서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아 당선무효형을 피했다. ‘함바(건설 현장 간이식당) 브로커’ 유상봉(76)씨 관련 ‘총선 공작’ 의혹은 대부분 무죄가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15부(재판장 이규훈)는 17일 4·15 총선 뒤 언론인 등 선거운동을 도운 6명에게 식사를 제공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윤 의원에게 벌금 80만원을 선고했다. 공직선거법 위반은 벌금 100만원 이상 형이 확정돼야 의원직을 잃는다.

윤 의원이 4·15 총선 때 인천 동·미추홀을 선거구에서 무소속 출마하면서 함바 브로커 유씨에게 도움을 받고 각종 편의를 제공했다는 혐의는 무죄가 선고됐다. 법원은 유씨와 윤 의원 전 보좌관 조아무개(55)씨가 경쟁 후보인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안상수(75) 전 의원을 허위 내용으로 고소하고, 이를 한 언론에 보도되도록 공모한 것은 맞지만 윤 의원도 직접 공모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유씨에게 검찰총장 출신 변호사 등 유력 인사를 소개해줬지만, 선거에서 도움을 받는 대가라고 보기 어렵다”며 “검찰이 ‘피고인이 보좌관에게서 범행에 관한 보고를 받았을 것’이라고 했지만 통화 내용만으로 통화에서 어떤 대화를 했는지 알 수 없다”고 했다.

재판부는 유씨에게는 징역 4년, 유씨 아들과 짜고 허위 고소를 통해 안 전 의원을 낙선시키려 했던 조씨에게는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이승욱 기자 seugwookl@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고속도로 1차로서 급브레이크…유죄다” 1.

“고속도로 1차로서 급브레이크…유죄다”

충남 부여, 시간당 110㎜ 비 내려 2.

충남 부여, 시간당 110㎜ 비 내려

경기 광주 실종자 엿새째 수색 중…남동생 전날 발견 3.

경기 광주 실종자 엿새째 수색 중…남동생 전날 발견

제주 온 태국 관광객 나흘새 60% 입국 퇴짜, 왜? [뉴스AS] 4.

제주 온 태국 관광객 나흘새 60% 입국 퇴짜, 왜? [뉴스AS]

인하대 성폭행범에 ‘살인죄’ 적용…검찰 “추락시켜 사망” 5.

인하대 성폭행범에 ‘살인죄’ 적용…검찰 “추락시켜 사망”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