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파주시의 한 야산에서 실종 신고됐던 40대 여성의 주검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파주경찰서는 27일 오후 3시께 파주시 탄현면의 한 등산로에서 ㄱ(45)씨로 추정되는 주검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ㄱ씨의 주검이 발견된 등산로는 집에서 약 8km 떨어진 곳으로, 길이 있기는 하지만 평소에 사람이 자주 다니지는 않는 곳으로 알려졌다. ㄱ씨는 발견 당시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고 있었다. 현장에서 ㄱ씨의 신분증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실종 당시 입었던 복장이 발견된 주검이 입고 있는 옷과 일치해 주검의 신원이 ㄱ씨일 것으로 보고 있다.
주말부부 생활을 하는 남편이 지난 23일 집에 왔다가 주말이 지나도록 ㄱ씨가 귀가하지 않자 26일 실종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육안으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주검 부패가 진행된 상태라 정밀조사가 필요하다. ㄱ씨의 최근 행적을 파악하는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박경만 기자 mani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