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통근버스가 끼어든 차량을 피하려다가 뒤집혀 36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6일 오전 6시17분께 인천시 중구 운서동 인천공항고속도로 신불나들목에서 영종도 방면 1.2㎞ 지점에서 통근버스가 옆으로 넘어졌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 3명이 허리와 머리 등을 크게 다치고, 33명은 타박상 등을 입었다. 중상자 3명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 버스는 인천공항 기내식 담당 업체 직원들을 태우고 영종도 방면으로 가다 차로를 변경하던 그랜저 승용차를 피하려다가 오른쪽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넘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버스는 3차로를 달리고 있었으며 그랜저 승용차는 2차로에서 3차로로 차선을 변경했다.
경찰은 버스운전 기사와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영환 기자 ywkim@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