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소방관들이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아리셀) 화재 현장에서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김영원 기자 forever@hani.co.kr
소방관들이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아리셀) 화재 현장에서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김영원 기자 forever@hani.co.kr

(☞한겨레 뉴스레터 H:730 구독하기. 검색창에 ’h:730’을 쳐보세요.)

말 그대로 전쟁터였다. 연기에 휩싸인 공장 건물에선 매캐한 탄내와 함께 흰색 섬광이 쉴 새 없이 번쩍거렸고, 간간이 ‘따다다닥따닥’ 하는 폭발음과 동시에 불꽃 파편이 사방으로 튀었다.

24일 경기도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아리셀)에서 불이 난 모습. 연합뉴스
24일 경기도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아리셀)에서 불이 난 모습. 연합뉴스

24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리튬 배터리 제조업체 화재 현장에 도착했을 때, 3층짜리 철골구조인 공장 건물은 불길이 뿜어낸 뜨거운 열기로 외벽을 감싼 불연재 패널이 시커멓게 그을린 채 녹아내려 있었다. 쉴 새 없이 피어오른 연기는 공장 마당을 메우고 인근 도로마저 점령한 상태였다. 현장에서 가까스로 탈출한 회사 직원은 “전쟁 영화에서 본 폭격 장면 같았다”고 했다.

광고
24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에서 소방대원들이 실종자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4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에서 소방대원들이 실종자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날 오전 10시31분 리튬 배터리 폭발로 시작된 불은 4시간이 훨씬 지난 오후 3시쯤 기세가 꺾였으나 내부에 고립된 20명 넘는 노동자들은 이미 목숨을 잃은 뒤였다. 대규모 소방 인력과 장비를 투입했음에도 불길이 쉽게 잡히지 않자 공장 주변에 있던 직원과 가족들, 주변 공장 근무자들은 발을 동동 구르며 현장을 지켜봤다. 남편이 일하는 공장에 불이 났다는 뉴스를 보고 달려 나왔다는 40대 여성은 “연락이 안 되길래 무작정 나왔다. 남편은 공장 생산팀 책임자로 일한다. 제발 살아만 있어 달라”며 두 손을 모은 채 눈물을 글썽였다.

불이 빠르게 번지자 구조를 기다릴 새 없이 건물 바깥으로 뛰어내려 목숨을 구한 이들도 있었다. 옆 공장에서 일하는 심재석(45)씨는 한겨레에 “불난 공장 건물 뒤쪽에 난간이 있는 계단이 있는데 2~3명이 창문을 통해 계단으로 뛰어내려 탈출하는 것을 봤다. 지켜보다가 불길이 커지자 우리도 서둘러 대피했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장 인근에서 직원들을 상대로 식당을 운영하는 정옥자(68)씨는 “무서웠다. 한창 점심을 준비할 때였는데 뭔가 타는 냄새와 함께 콩 볶는 것처럼 ‘따닥따닥따닥’ 소리가 나서 ‘총소리인가’ 했다. 얼마 안 가 불난 공장에서 일하는 여자 손님 몇 명이 얼굴에 새까만 그을음을 묻힌 채 들어와 ‘속이 메슥거리니 김칫국물 좀 달라’고 해서 한 국자씩 퍼줬다”고 했다.

24일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의 아리셀 공장. 연합뉴스
24일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의 아리셀 공장.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화재 발생 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남화영 소방청장에게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인명 수색 및 구조에 총력을 다하라”고 지시한 데 이어 저녁에는 화재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과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 장관에게 “이런 사고가 재발하지 않게 유사 업체에 대한 안전 점검과 재발 방지 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오후에는 한덕수 국무총리가 찾아와 “사상자와 실종자 가운데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만큼, 관련 국가 공관과도 협조 시스템을 즉시 구축해 운영하라”고 주문했다. 숨진 외국인 노동자는 중국인 18명, 라오스인 1명이다.

광고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현장 수습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현장 수습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남부경찰청은 이날 화재 사고 수사를 위한 수사본부를 꾸렸다. 수사본부는 경기남부청 광역수사단장을 본부장으로 130여명 규모로 꾸려진다. 형사기동대 35명, 화성서부경찰서 형사 25명, 과학수사대 35명 등이 포함됐다.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현장 수습 작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현장 수습 작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승욱 이정하 이승준 기자 seugwook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