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 공장의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압작전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 공장의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압작전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발생한 경기도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업체(아리셀) 화재는 건물 2층에 보관 중이던 배터리 셀에서 시작된 불이 연쇄 폭발하면서 걷잡을 수 없이 번진 것으로 파악된다. 불길이 워낙 거센 데다, 리튬전지에 난 불은 일반 화재와 달리 물로는 진화가 안 돼 불이 붙은 배터리가 완전 연소 되기만을 기다리는 상황이다.

소방 쪽은 진화인력과 장비의 현장 진입 자체가 어려워 방화선만 구축한 채 주변 공장으로 불이 번지지 않도록 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 현재까지 소재 파악이 안 된 현장 근무직원은 21명이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시 현장에서 연 브리핑에서 “불은 아리셀 한 건물 2층에서 발생했으며, 2층에서 대피한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배터리 셀 하나에서 폭발적으로 연소가 시작됐다”며 “정확한 화재 원인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광고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재 불길이 워낙 거세 구조대원이나 진압대원이 들어가 진화 및 수색 구조 작업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불길이 잡힌 다음 구조대를 투입해 인명 수색작업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발생한 사상자는 사망자 1명, 중경상 6명이며, 당시 현장에서 근무한 인원 67명 중 연락이 닿지 않는 작업자 21명이라고 밝혔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이날 작업장 안에는 정규직과 당일 근무하는 일용직 근로자가 섞여 있어 정확한 작업자 인원수는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회사 관계자를 통해 이날 근무한 근로자들의 전화번호로 위치추적을 준비 중인 상황이다.

광고
광고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차전지 배터리 생산업체인 아리셀은 배터리 리튬 배터리를 제조해 완제품을 납품하는 회사다. 화재가 발생한 2층에는 원통형 리튬 배터리가 3만5천개가 있으며 이곳에서 급격하게 연소가 시작돼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폭발음이 간간이 들릴 만큼 폭발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공장이 유해화학물질(리튬)을 취급하는 데다 불길이 번지면서 추가 인명피해 우려가 있어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현재 화재현장에는 소방관 등 145명과 펌프차 등 장비 50대가 출동해 불을 끄고 있다. 하지만 리튬 전지는 일반적인 진화 방식으로는 불을 완전히 끄기 어렵고 불길마저 거세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정하 이승욱 기자 seugwook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