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이태원 유족에 “6시까지 연락 없으면 의견 없다고 간주”

등록 :2022-11-24 20:12수정 :2022-11-25 13:44

‘이태원 참사 원스톱 통합지원센터’ 황당 문자
22일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심경과 요구사항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기 앞서 묵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2일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심경과 요구사항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기 앞서 묵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저녁 6시까지 연락이 없는 경우 의견이 없으신 걸로 간주하겠습니다.”

이태원 참사로 가족을 잃은 유가족 다수는 24일 이런 문구가 담긴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유가족협의회 구성과 유가족이 모일 수 있는 장소 제공에 대한 의견을 묻는 내용이었다. ‘유가족 30여분’의 요청 사항이라는 표현도 있었다. 송신자는 ‘이태원 참사 원스톱 통합지원센터’였다.

유지선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오늘과 내일 이틀 간 유족과 피해자에게 배정된 1대1 전담공무원을 통해 유선으로 의사를 물어보기로 한 걸로 안다”며 “(그런데) 일부 지자체에서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유 담당관은 “문자 메시지 내용은 원스톱 통합지원센터가 참고용으로 작성해 (지자체에) 내려보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2일 유가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던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은 성명을 내어 정부의 이같은 조처를 강하게 비판했다. 민변은 “유가족협의회는 유가족들이 언제든지 자유롭게 구성하는 협의회다. 협의회 구성 시점과 구성 방식도 유가족이 결정할 문제”라며 “‘의견이 없는 것으로 간주하겠다’는 원스톱 통합지원센터의 안내는 일방적 통지다.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회신 마감 시한을 정하고 그에 응하지 않으면 ‘의견 없음’으로 간주한다는 내용 자체가 유가족의 자율성을 침해하고 있다는 취지다.

‘유가족 30여분의 요청’이란 표현도 논란이 인다. 민변은 “(22일 회견에서) 희생자 52명의 유가족 요구를 검증의 대상으로 취급했다. (요구를 검증할 게 아니라) 정부가 어떤 조처를 할 것인지를 우선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에서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자 메시지 논란’이 일기 전인 이날 오후 2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서면 자료를 내어 “유가족 의사를 들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유가족 모임 구성 등에 대한 계획을 세워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유가족 모임과 지방자치단체, 이태원 상인회와의 협의 뒤 사회적 추모 시설 마련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검토한다는 입장도 내놨다. 유가족이 원할 경우엔 희생자 명단 공개도 할 수 있다고 중대본을 밝혔다.

다만 유가족의 진상 규명 작업 참여에 대해선 모호한 입장을 밝혔다. 중대본은 “경찰청 특별수사본부 수사가 진행 중이며 국회에서도 국정조사가 결정됐다. 이런 절차를 통해 유가족 쪽이 원하는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질 것으로 판단된다”고만 말했다. 중대본 관계자는 <한겨레>에 “(수사를 하는) 경찰청과 (국정조사의 주체인) 국회의 활동에 중대본이 유가족 참여를 강제할 권한은 없다는 취지에서 낸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손지민 기자 sjm@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탕, 탕, 탕” 수목원 총성…하루에만 12마리 고라니가 사살됐다 1.

“탕, 탕, 탕” 수목원 총성…하루에만 12마리 고라니가 사살됐다

‘이태원 집 불법 증축’한 용산구청장, 참사 뒤 부랴부랴 철거 2.

‘이태원 집 불법 증축’한 용산구청장, 참사 뒤 부랴부랴 철거

윤석열 정부 ‘공무원 재배치’ 정책, 법무부·검찰이 최대 수혜기관 3.

윤석열 정부 ‘공무원 재배치’ 정책, 법무부·검찰이 최대 수혜기관

비수도권 유일 100개월 연속 인구 증가…진천군에 무슨 일이? 4.

비수도권 유일 100개월 연속 인구 증가…진천군에 무슨 일이?

민원실 점심 휴무제 놓고…노조 “홍준표 시장은 갈라치기 말라” 5.

민원실 점심 휴무제 놓고…노조 “홍준표 시장은 갈라치기 말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