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전국일반

20대 일자리, 30대는 부동산…가장 많이 접수된 민원은?

등록 :2022-01-14 13:58수정 :2022-01-14 14:08

지난해 국민신문고·민원창구 접수 1465만건 분석해보니

“우리 동네에도 지티엑스(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지나가게 해주세요!”

지난해 가장 많이 늘어난 민원은 지티엑스 등 교통 관련 민원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노선 확정, 역사 위치에 따라 집값·땅값 등이 들썩이는 만큼 관련 주민들 반응이 민감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권익위는 지난해 국민신문고와 각 지방자치단체 민원창구에 접수된 민원은 1465만26건으로 한해 전(2020년)보다 20.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1년 전과 비교해 지티엑스 역사 및 노선 확정 요청 등 교통 분야 민원이 2배 이상 급증(108.0%)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영향 등으로 인해 인구 1만명당 민원건수는 경기도가 407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인천이 3378명으로 2위였다. 가장 민원을 적게 제기한 지역은 강원도(1172명)였다.

이 밖에도 법무 관련 105.4%, 도시 관련 72.8%로 1년 새 민원제기 증가 폭이 컸다. 반면, 체육(32.2%↓), 노동(29.0%↓), 주택·건축(25.6%↓) 관련 민원은 크게 줄었다.

제기된 민원에서 ‘핵심어’를 추려보면 국민지원금 이의신청, 마스크, 방역 등 ‘코로나19’ 관련이 가장 많았다. 다만 ‘민원 핵심어’는 세대별로 큰 차이를 나타냈다. 20대는 회사·출근·급여 등 일자리 관련 핵심어가 다수였고, 30대는 아파트·주택·분양·전세 등 부동산 관련이었다. 40대 이상은 건강·자녀학습·세금 관련이 많았다.

민원제기가 가장 활발하게 하는 연령은 30대(37.8%)였다. 이어 40대(30.3%), 50대(16.0%) 순이다.

김양진 기자 ky0295@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광주 이어 부천도 와르르…28층 높이 타워크레인 일부 추락 1.

광주 이어 부천도 와르르…28층 높이 타워크레인 일부 추락

“노숙인 대소변 보면 신고하라” 서울역 경고문, 혐오·낙인인 이유 2.

“노숙인 대소변 보면 신고하라” 서울역 경고문, 혐오·낙인인 이유

‘안면도~대천’ 해저터널 개통이 안 반가운 주민들…왜? 3.

‘안면도~대천’ 해저터널 개통이 안 반가운 주민들…왜?

국민 77%가 즐기는 야외활동…선호도는 ‘등산 4.

국민 77%가 즐기는 야외활동…선호도는 ‘등산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구속…경찰, 대장동 수사 탄력 5.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구속…경찰, 대장동 수사 탄력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