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멈춰, 직장갑질

UPDATE : 2021-12-01 02:30
사장님 갑질, 부장님 갑질, 정규직 갑질, 원청업체 갑질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직장갑질 빅뱅의 시대다. 저마다 털어놓는 온갖 애환을 보고 있노라면 ‘직장이 지옥’이란 생각이 들 정도다. 직장갑질119와 <한겨레>가 공동으로 기획해 연속 보도한다.

1 2 3 4

사회 많이 보는 기사

“9년전 성착취물, 오늘도 삭제했어요” 공소시효 7년이 놓친 범죄들 1.

“9년전 성착취물, 오늘도 삭제했어요” 공소시효 7년이 놓친 범죄들

신규 확진 5266명, 위중증 733명…또 역대 최다 2.

신규 확진 5266명, 위중증 733명…또 역대 최다

오미크론 확진자 접종완료지만…“기존 백신, 중증 예방에 도움” 3.

오미크론 확진자 접종완료지만…“기존 백신, 중증 예방에 도움”

국내 오미크론 감염자 5명 모두 경증  “중증환자 없다” 4.

국내 오미크론 감염자 5명 모두 경증 “중증환자 없다”

“손준성 부하 검사 2명이 고발장 작성”…승부수 던진 공수처 5.

“손준성 부하 검사 2명이 고발장 작성”…승부수 던진 공수처

광고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