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재섭 기자
[ 구독 0명 ]
안녕하세요. 한겨레 경제부 선임기자(저는 개인적으로 묵은기자라고 쓰고 싶습니다) 김재섭입니다. 올해로 24년째 정보통신 바닥을 훑고 있습니다. 정보통신 이용자들이 ‘호갱’(호구 고객) 취급당하지 않고, 정보통신 기술의 발전과 이용자들의 정보인권 침해가 반비례하는 세상이 펼쳐지기를 꿈꾸고 있습니다. 적극적인 제보와 공감이 있어야 가능합니다. 자식의 미래가 도둑질당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함께 해주실 것을 제안합니다.

광고

날씨

기사리스트

한겨레 많이 보는 기사

대진운은 희망이 있다고 말한다…한국 16강 경우의 수는? 1.

대진운은 희망이 있다고 말한다…한국 16강 경우의 수는?

파업 화물연대에 사상 첫 업무개시명령…“시멘트 운송부터” 2.

파업 화물연대에 사상 첫 업무개시명령…“시멘트 운송부터”

‘쏘니, 괜찮아’…독일 시절 함께한 적장의 뜨거운 포옹 3.

‘쏘니, 괜찮아’…독일 시절 함께한 적장의 뜨거운 포옹

‘잠자던 바이러스’ 4만8500년 만에 깨어나…감염력도 살아있다 4.

‘잠자던 바이러스’ 4만8500년 만에 깨어나…감염력도 살아있다

이강인의 시간…팬들이 목놓아 외친 이유 증명했다 5.

이강인의 시간…팬들이 목놓아 외친 이유 증명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광고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