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휴심정벗님글방

사랑이 없었다면 당신은 지금 없어요

등록 :2020-06-18 16:19수정 :2020-06-18 16:19

크게 작게

교도소를 출소한 어떤 사람이 목사님을 찾아와서 상담을 했다. “나는 지금껏 사랑이라고는 받아본 적이 없습니다. ” 자신은 고아로 고아원에서 자라서 사회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범죄도 하고, 그래서 교도소에서 복무를 하고 지금 출소하여 나오는 길이라는 것이다. 그는 목사님에게 하소연했다. “세상에 사랑이라는 것은 없습니다. 우리 부모란 사람조차도 나를 낳아서 내버렸는데, 세상에 사랑이 어디에 있습니까?” 조용히 듣고 있던 목사님이 말했다. “아니, 내가 보기에 당신은 남보다도 더 사랑을 많이 받았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자기자식이니까 당연히 사랑하고, 젖도 먹이고 기저귀도 갈아주고 하면서 키웠지요. 그런데 당신은 당신 말대로 부모도 없는데, 그럼 누가 당신의 기저귀를 갈아 채웠습니까? 누가 당신에게 우유병 챙겨서 먹였습니까? 당신 스스로가 혼자서 자랐습니까? 보십시오. 당신하고는 아무 상관도 없고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사람이 당신을 사랑해서 먹이고 입혀서 오늘이 있는 것이 아닙니까! 또. 당신이 언제 농사한 일이 있습니까? 그런데 지금까지 무얼 먹고 살았습니까? 그러고 보면 당신은 남보다도 사랑을 더 많이 받은 것 아닙니까?” 그는 이 말이 이해가 되었든지 한참 울더니 말했다. “정말 그래요. 제가 자랐던 고아원의 원장님은 장로님이셨는데, 참 좋은 분이셨어요.” 그리고 그는 원장님께 우선 감사부터 하러 가겠다고 하면서 자리에서 일어섰다.

+

홀로 사는 사람은 없습니다. 세상에 사랑을 안 받은 사람은 없습니다. 그 사랑을 못느끼고 감사하지 않기 때문에 원망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자신에게 없는 것에 불만하기 보다는 있는 것을 살피는 자기 성찰이 있어야 합니다.

문병하(양주덕정감리교회 목사)

광고

광고

광고

휴심정 많이 보는 기사

삶도 죽음도 늙음도 젊음도 빛나라 1.

삶도 죽음도 늙음도 젊음도 빛나라

선승들이 가장 존경했던 수좌 적명을 말하다 2.

선승들이 가장 존경했던 수좌 적명을 말하다

지리산 가는길 3.

지리산 가는길

왜 나훈아와 잡스는 소크라테스를 불렀나 4.

왜 나훈아와 잡스는 소크라테스를 불렀나

자가격리자들을 위해 마가 스님이 주는 마음백신 5.

자가격리자들을 위해 마가 스님이 주는 마음백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