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여자핸드볼, 세계선수권 결선 진출 눈앞

등록 :2019-12-03 16:51수정 :2019-12-04 02:35

크게 작게

브라질에 33-27 승
한국 여자핸드볼대표팀이 브라질을 잡고 세계선수권 결선 진출을 눈앞에 뒀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3일 일본 구마모토현 야마가 시립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제24회 세계여자핸드볼선수권대회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브라질을 33-27로 제압했다. 한국은 이로써 2승1무를 기록해 B조(6개국)에서 상위 3개국에 주는 결선리그 진출 티켓을 확보할 가능성을 키웠다.

한국은 대회 첫 경기에서 2017년 대회 챔피언인 프랑스를 29-27로 꺾은 데 이어 전통의 강호 덴마크를 상대로도 26-26 무승부를 기록했다. 또 2013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국 브라질까지 잡아내며 순항을 계속하고 있다.

한국은 한때 4골 차로 밀렸지만 조직력이 살아나며 전반을 16-14로 앞선 채 마쳤다. 한국은 후반 들어서도 주도권을 놓치지 않고 경기를 이끌어 큰 점수 차로 승리를 거뒀다. 류은희(파리92)와 신은주(인천시청)가 나란히 8골씩 넣었고 심해인 6골, 이미경(이상 부산시설공단) 5골 등으로 뒤를 받쳤다. 한국은 4일 같은 장소에서 B조 최약체로 꼽히는 호주와 조별리그 4차전을 치른다. 이찬영 기자 lcy100@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김대원·이동경 골…한국 축구 ‘올림픽 9회 연속 본선 진출’ 쾌거 1.

김대원·이동경 골…한국 축구 ‘올림픽 9회 연속 본선 진출’ 쾌거

“우한은 안돼”… 올림픽 예선 연이어 취소 2.

“우한은 안돼”… 올림픽 예선 연이어 취소

‘거위 학대 그만!’…배드민턴 국제대회서 ‘인조 깃털 셔틀콕’ 허용 3.

‘거위 학대 그만!’…배드민턴 국제대회서 ‘인조 깃털 셔틀콕’ 허용

김태균, 한화와 1년 10억원에 FA 계약…“도전한다는 마음가짐” 4.

김태균, 한화와 1년 10억원에 FA 계약…“도전한다는 마음가짐”

“감독님은 100점짜리”…승부사 김학범 ‘믿음의 리더십’ 4.

“감독님은 100점짜리”…승부사 김학범 ‘믿음의 리더십’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