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높이뛰기 우상혁, 2m28 은빛 도약

등록 :2018-08-27 23:42수정 :2018-08-28 00:08

크게 작게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년 만에 남자높이뛰기서 메달
중국 왕위에 2㎝ 뒤져 은메달
남자 높이뛰기에서 은메달을 따낸 우상혁. 자카르타/연합뉴스
남자 높이뛰기에서 은메달을 따낸 우상혁. 자카르타/연합뉴스
우상혁(22·서천군청)이 16년 만에 한국 남자높이뛰기에서 아시안게임 메달을 안겼다.

우상혁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글로라 붕카르노(GBK)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높이뛰기 결선에서 2m28을 뛰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남자높이뛰기가 아시안게임에서 메달을 딴 것은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이진택(금메달) 이후 16년 만이다. 여자높이뛰기에서는 김희선이 1986년 서울 대회 때 동메달, 1990년 베이징 대회 때 은메달을 딴 바 있다.

금메달은 중국의 왕위가 2m30의 기록으로 가져갔고, 동메달은 똑같이 2m24를 기록한 시리아의 마지드 가잘과 일본의 도베 나오토가 가져갔다.

우상혁은 올 시즌 개인 최고기록인 2m28을 2차 시기에서 넘으며 중간순위 2위로 올라섰다. 2m28에서 이번 대회 참가자 중 시즌 최고 기록(2m33)을 보유한 마지드 가잘(시리아)과 개인 최고 2m30의 도베 나오토(일본), 마하랏 함디(카타르), 란다와 싱(말레이시아)이 모두 떨어졌다.

우상혁은 은메달을 확보한 채 왕위(중국)와 금메달을 놓고 다퉜다. 왕위는 2m30의 높이를 한 번에 넘었다. 우상혁은 2m30 첫 기회를 놓친 뒤, 2m32로 바를 높여 승부를 걸었다. 높이뛰기는 3차례 연속 실패하기 전까지는 바를 높일 수 있다. 2m30에서 한 차례 기회를 소진한 우상혁은 남은 두 차례 기회에서 2m32를 넘지 못해 금메달을 왕위에게 넘겨줬다.

우상혁은 “내 장점은 실전에서 강하다는 것이다. 아시안게임에서 메달을 땄으니 2019년 세계육상선수권,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도 메달을 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자카르타/김동훈 기자 cano@hani.co.kr

[화보] 2018 아시안게임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세계 축구판 뒤흔들 ‘유럽슈퍼리그’ 출범…“탐욕스런 결정” 비판도 1.

세계 축구판 뒤흔들 ‘유럽슈퍼리그’ 출범…“탐욕스런 결정” 비판도

손흥민 소속팀 토트넘, 모리뉴 감독 전격 경질 2.

손흥민 소속팀 토트넘, 모리뉴 감독 전격 경질

김연경, 13년 만에 V리그 최우수선수…남자부 최우수 정지석 3.

김연경, 13년 만에 V리그 최우수선수…남자부 최우수 정지석

세계 축구판도 뒤흔들 ‘슈퍼리그’가 온다 4.

세계 축구판도 뒤흔들 ‘슈퍼리그’가 온다

토트넘 떠났던 포체티노 감독…13개월 ‘야인생활’ 뒤 함박웃음 5.

토트넘 떠났던 포체티노 감독…13개월 ‘야인생활’ 뒤 함박웃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