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손흥민, 복귀전 45분 슈팅 없이 평점 6.1점

등록 :2021-04-05 08:50수정 :2021-04-05 08:56

크게 작게

뉴캐슬전 케인의 두 골로 2-2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4일(현지시각) 열린 프리미어리그 뉴캐슬과 경기에서 손흥민 등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뉴캐슬/로이터 연합뉴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4일(현지시각) 열린 프리미어리그 뉴캐슬과 경기에서 손흥민 등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뉴캐슬/로이터 연합뉴스

허벅지 햄스트링 부상을 딛고 돌아온 손흥민(29·토트넘)이 복귀전에서 골을 터트리지 못했다.

손흥민은 4일(현지시각)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돼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하지만 슈팅을 기록하지 못했고, 경기는 2-2 무승부로 끝났다.

토트넘의 주포인 해리 케인은 전반 두 골을 잡아내며 정규리그 득점 선두(19골)에 나섰다. 토트넘은 14승7무9패(승점 49)로 골득실에서 앞선 5위에 자리했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케인의 멀티골로 전반(2-1)을 마치자, 후반 시작부터 손흥민을 투입했다.

하지만 지난달 15일 아스널과의 경기 중 햄스트링을 다친 손흥민은 약 3주 만의 복귀 무대에서 슈팅을 기록하지 못했다. 후반 39분 손흥민으로부터 시작된 역습 과정에서 에리크 라멜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의 오른발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온 것은 아쉬운 장면의 하나였다. 토트넘은 오히려 1분 뒤 뉴캐슬의 조 윌록에 동점골을 얻어맞으면서 승점 1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 뒤 축구 통계 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1점을 매겼다. 팀에서는 다빈손 산체스(5.7점), 개러스 베일(6.0점) 다음으로 낮은 점수다. 케인이 8.8점으로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영국의 <풋볼 런던>은 “손흥민이 부상에서 돌아와 후반 복귀전을 치렀고, 임팩트를 보여주기 위해 고전했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공식전에서 18골 16도움(EPL 13골 9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19살 영건’ 이의리·김진욱은 맞대결 뒤 반성했다 1.

‘19살 영건’ 이의리·김진욱은 맞대결 뒤 반성했다

김하성, MLB 두 번째 멀티히트…타율 0.226 2.

김하성, MLB 두 번째 멀티히트…타율 0.226

룰루룰‘류’ 첫승에서 15승이 보인다 3.

룰루룰‘류’ 첫승에서 15승이 보인다

‘11탈삼진 완봉승’ 뷰캐넌, “모든 볼이 좋았다” 4.

‘11탈삼진 완봉승’ 뷰캐넌, “모든 볼이 좋았다”

쇼트트랙 ‘별’ 목동에 다모였다 5.

쇼트트랙 ‘별’ 목동에 다모였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