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맨유, 4위 첼시 잡아…5위 토트넘 ‘방긋’

등록 :2020-02-18 09:21수정 :2020-02-18 09:27

크게 작게

앙토니 마르시알과 해리 매과이어 활약 2-0
5위 토트넘, 첼시와 승점차 1로 추격권 안에
첼시, 두 차례 골 모두 VAR로 불인정 ‘분통’
맨체스터 유나이티의 브루노 페르난데스(오른쪽)가 1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원정 경기에서 첼시의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의 슈팅을 막아서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맨체스터 유나이티의 브루노 페르난데스(오른쪽)가 1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원정 경기에서 첼시의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의 슈팅을 막아서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적지에서 첼시를 잡고 챔피언스 티켓 경쟁에 뛰어들었다.

맨유는 1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앙토니 마르시알과 해리 매과이어의 골로 첼시를 2-0으로 제압했다. 4경기 만에 승리를 거둔 맨유는 7위(승점 38)로 뛰어올랐고,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41)와의 격차를 3점으로 좁혔다. 덕분에 전날 승리를 거둔 토트넘(승점 40)과 첼시의 간격은 그대로 유지됐다.

반면 4경기(2무 2패)째 승리하지 못한 첼시는 맨유와 토트넘 등 강호들의 거센 추격에 맞닥뜨리게됐다. 또 9위 에버턴과의 승점 차가 5점에 불과해 중위권 팀의 압박에도 노출돼 있다.

맨유는 전반 45분 앙토니 마르시알의 헤더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애런 완-비사카가 오른쪽에서 윌리안을 앞에 두고 발재간을 부린 뒤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고, 골문으로 향하던 마르시알이 방향만 바꾸는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1분에는 겨울 이적시장에서 합류한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정확한 킥에 힘입어 추가 골을 뽑았다. 몇 차례 날카로운 세트피스로 첼시의 간담을 서늘하게 한 페르난데스는 후반 21분 코너킥으로 매과이어의 헤더 추가 골을 도왔다. 맨유 입단 첫 공격포인트다.

패배 위기에 몰린 첼시는 후반 23분 골잡이 올리비에 지루를 투입하며 반전을 모색했지만 거기까지였다.

올 시즌 전반기 첼시와의 홈 경기에서 4-0으로 승리한 맨유는 1964~1965시즌 이후 처음으로 첼시와의 한 시즌 정규리그 두 차례 맞대결 모두를 무실점 2승으로 장식했다.

프랭크 램퍼드 첼시 감독은 후반 터진 두 차례 골이 모두 비디오판독(VAR)으로 노골로 선언돼 분통을 터트렸다. 쿠르트 주마의 골은 반칙으로, 지루의 골은 미세한 오프사이드 반칙으로 판정됐다. 반면 맨유 쪽에서의 파울 등은 비디오판독이 정확하게 거르지 못했다고 보고 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팀 해체’가 목표인 야구단이 있다 1.

‘팀 해체’가 목표인 야구단이 있다

도쿄올림픽, 내년 7월23일 열린다 2.

도쿄올림픽, 내년 7월23일 열린다

토트넘의 케인 “프리미어리그(EPL), 6월 못 끝내면 취소해야” 3.

토트넘의 케인 “프리미어리그(EPL), 6월 못 끝내면 취소해야”

말디니 감염·레알 전 회장 사망… 유럽축구 ‘코로나 패닉’ 4.

말디니 감염·레알 전 회장 사망… 유럽축구 ‘코로나 패닉’

호날두 포함한 유벤투스 선수단 1200억 연봉 삭감 동의 5.

호날두 포함한 유벤투스 선수단 1200억 연봉 삭감 동의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