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맨체스터시티 실바 트윗 실수로 벌금 7500만원

등록 :2019-11-14 10:37수정 :2019-11-14 19:15

크게 작게

팀 동료 멘디를 초콜릿과자 캐릭터와 비교
축구협회 “차별의도 없어도 사람들 불쾌”
1경기 출장정지에 5만파운드 벌금 부과해
맨체스터 시티의 베르나르두 실바(오른쪽)가 지난 11일(한국시각) 열린 프리미어리그 원정 리버풀전에서 헤딩하고 있다. 리버풀/EPA 연합뉴스
맨체스터 시티의 베르나르두 실바(오른쪽)가 지난 11일(한국시각) 열린 프리미어리그 원정 리버풀전에서 헤딩하고 있다. 리버풀/EPA 연합뉴스

맨체스터 시티의 ‘재간꾼’ 베르나르두 실바(25)가 트윗 실수로 벌금만 5만파운드(7500만원)를 물게 됐다.

영국의 <비비시>는 14일(한국시각) “실바가 동료 벵자맹 멘디에 대한 트윗을 올렸다가 인종차별 의도가 없었음에도 잉글랜드축구협회의 1경기 출장정지와 벌금 5만파운드의 징계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포르투갈 출신의 실바는 지난 9월 팀 동료 멘디의 어린 시절 사진과 스페인이나 포르투갈에서 살 수 있는 초콜릿 과자 브랜드인 ‘콘귀토스’의 캐릭터를 함께 올렸다. 그러면서 “누구게?”라는 장난스런 글을 덧붙였다. 실바는 글을 올린 지 46분 만에 지웠지만 이미 많은 사람들이 그의 트윗을 봤다.

이후 잉글랜드축구협회가 제재에 나섰다. 실바는 농담조로 트윗에 올린 것이라고 항변했고, 멘디도 축구협회에 실바를 옹호하는 청원서를 보냈다.

하지만 잉글랜드축구협회는 “실바가 인종차별을 의도하지 않았고 멘디를 욕보이려고 한 것도 아니다. 친한 친구 사이의 농담인지도 안다. 하지만 60만 팔로워가 있는 공간에 그런 사진을 올리면 자칫 많은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다. 또 축구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2016년부터 AS모나코와 맨시티 등에서 멘디와 함께 뛰면서 친분을 쌓아온 실바가 “친구에게 장난도 못치냐”고 하소연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또 5만파운드의 벌금은 실바의 주급 15만파운드에 비교하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지만, 결코 적은 액수는 아니다.

지난주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패배해 4위로 떨어진 맨시티는 실바 없이 24일 안방에서 상승세의 3위 첼시와 대결한다. 주포 실바의 결장으로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의 근심이 늘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스포츠클라이밍 서채현 “부담은 없어요, 재미있게 할 뿐” 1.

스포츠클라이밍 서채현 “부담은 없어요, 재미있게 할 뿐”

박지수도 “너무 힘들어”…도 넘은 비난에 목소리 내는 선수들 2.

박지수도 “너무 힘들어”…도 넘은 비난에 목소리 내는 선수들

오세훈 원톱 출격?…김학범호, 오늘밤 호주와 격돌 3.

오세훈 원톱 출격?…김학범호, 오늘밤 호주와 격돌

조현우 떠난 대구FC, 흥행 ‘빨간불’ 켜지나? 4.

조현우 떠난 대구FC, 흥행 ‘빨간불’ 켜지나?

‘거위 학대 그만!’…배드민턴 국제대회서 ‘인조 깃털 셔틀콕’ 허용 5.

‘거위 학대 그만!’…배드민턴 국제대회서 ‘인조 깃털 셔틀콕’ 허용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