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골프

LPGA ‘최고선수’ 팬 투표…박인비·박성현 8강 격돌

등록 :2019-12-04 08:35수정 :2019-12-05 02:35

크게 작게

2010~2019년 빼어난 활약 16명 추려
현재 팬 투표 1회전 진행중
박인비, 미셸 위 85%-15%로 따돌려
박성현은 유소연에 57%-43% 승리
최나연, 고진영, 전인지도 16명에 포함
박인비(왼쪽)와 미셸 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누리집
박인비(왼쪽)와 미셸 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누리집

최근 10년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고 선수를 뽑는 팬 투표에서 박인비(31)와 박성현(26)이 나란히 8강에 올랐다.

투어 누리집에 따르면 16명 중 전체 1번 시드를 받은 박인비는 재미동포 미셸 위(30)와 벌인 1회전 팬 투표 결과 85%를 획득해 2회전에 올랐다. 이로써 박인비는 8번 시드의 박성현과 8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박성현은 9번 시드 유소연(29)을 상대로 57%-43%로 앞서며 승리했다.

박성현(왼쪽)과 유소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누리집
박성현(왼쪽)과 유소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누리집

미국여자프로골프 투어는 지난 2010년부터 2019년 사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 16명을 추려 현재 팬들을 상대로 투표를 진행중이다. 16명이 토너먼트로 맞대결을 벌이는 방식으로 최고 선수를 가리는 방식이다. 최근 10년 사이 우승횟수를 비롯해, 올해의 선수, 평균타수, 신인상 등 개인성적, 솔하임컵이나 유엘(UL) 인터내셔널 크라운 등 단체전 출전 경력 등을 기준으로 후보를 추렸다.

객관적 지표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인정받은 박인비가 1번 시드, 대만의 쩡야니가 2번 시드를 받았다. 15번 시드를 받은 전인지(25)는 쩡야니, 7번 시드의 고진영(24)은 10번 시드의 크리스티 커(42·미국)와 1회전에서 맞붙는다.

최근 10년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고의 선수를 가리는 16강 대진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누리집
최근 10년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최고의 선수를 가리는 16강 대진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누리집

8강전에서 맞붙게 된 박인비와 박성현은 각각 세계랭킹 1위에 오른 화려한 경력을 자랑한다, 박인비는 108주 동안, 박성현은 20주 동안 1위를 지킨 바 있다. 메이저대회에서는 박인비가 지난 10년 동안 6번 우승(전체 7회)했고, 박성현은 불과 3시즌 동안 2번 정상에 오르며 기염을 토했다. 둘은 또 새로운 역사를 썼다. 박인비는 27살의 나이에 미국여자프로골프 투어 명예의 전당에 가입했고, 박성현은 단일 시즌에 올해의 신인과 올해의 선수에 오르는 역사상 두번째 선수가 됐다.

4일에는 리디아 고(22·뉴질랜드)-최나연(32), 에리야 쭈타누깐(24·타이)-수잔 페테르센(38·노르웨이)의 1회전 팬 투표가 시작된다. 결승전 팬 투표는 내년 1월6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김경무 선임기자 kkm100@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이동경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김학범호 4강 올랐다 1.

이동경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김학범호 4강 올랐다

데뷔전에서 3골 넣는 데 ‘단 20분’, 엘링 홀란드의 괴력 2.

데뷔전에서 3골 넣는 데 ‘단 20분’, 엘링 홀란드의 괴력

프리미어리그 ‘빅6’, 리버풀만 웃었다 3.

프리미어리그 ‘빅6’, 리버풀만 웃었다

유남규 자진사퇴…추교성, 여자탁구 대표팀 사령탑으로 4.

유남규 자진사퇴…추교성, 여자탁구 대표팀 사령탑으로

호주오픈 20일 개막…조코비치 누가 잡나? 5.

호주오픈 20일 개막…조코비치 누가 잡나?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