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야구·MLB

류현진 8일 새벽 텍사스 상대 시즌 첫 승 도전

등록 :2021-04-07 11:02수정 :2021-04-07 11:04

크게 작게

데뷔 첫 텍사스 상대 투구
상대 투수는 카일 깁슨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AFP 연합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AFP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첫 승 사냥에 재도전한다.

류현진은 8일 새벽 3시5분(한국시각) 텍사스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리는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방문경기에 선발 투수로 출전한다. 2013년 메이저리그 진출 뒤 텍사스전 등판은 이번이 처음. 텍사스의 경우 관중을 100% 수용하고 있는 터라 류현진은 1년6개월 여만에 관중이 꽉 찬 구장에서 투구를 하게 된다. 류현진은 개막전(2일) 첫 등판에서 호투(5⅓이닝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를 하고도 승을 챙기지 못했다.

류현진의 이날 맞상대 투수는 카일 깁슨(34)이다. 깁슨은 개막전 선발로 나와 아웃카운트 하나만 잡고 4피안타 5실점 한 뒤 교체됐다.

토론토와 텍사스의 경기는 스포츠 OTT 서비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와 TV 채널 스포티비 프라임(SPOTV Prime)에서 생중계된다.

김양희 기자 whizzer4@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세계 축구판도 뒤흔들 ‘슈퍼리그’가 온다 1.

세계 축구판도 뒤흔들 ‘슈퍼리그’가 온다

김시우, 홀 옆에 걸린 공 들어갔지만 ‘파’…“너무 끌었나” 2.

김시우, 홀 옆에 걸린 공 들어갔지만 ‘파’…“너무 끌었나”

리디아 고, 3년 만에 LPGA 정상 3.

리디아 고, 3년 만에 LPGA 정상

투헬 감독의 첼시, 맨시티 4관왕 꿈 무산시켜 4.

투헬 감독의 첼시, 맨시티 4관왕 꿈 무산시켜

컬링 팀킴 “김민정 감독, 안경선배 김은정 밀어내려 했다” 5.

컬링 팀킴 “김민정 감독, 안경선배 김은정 밀어내려 했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